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포스코건설, 부산 해운대관광리조트 엘시티 공사 계약

머니투데이
  • 신현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07.03 17:34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해운대관광리조트 엘시티' 조감도. /자료=포스코건설
'해운대관광리조트 엘시티' 조감도. /자료=포스코건설
포스코건설은 3일 인천 송도 사옥에서 엘시티PFV(프로젝트금융투자회사)와 '해운대관광리조트 엘시티 개발사업' 공사도급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엘시티 사업은 101층 랜드마크 타워 1개동과 85층 주거타워 2개동을 짓는 프로젝트로, 총 사업비는 2조7000억원(공사비 1조4730억원)에 달한다.

포스코건설은 현재 76% 진행중인 토목공사가 종료되는 대로 건축공사에 착수, 약 50개월 후(2019년 9월) 준공할 계획이다. 엘시티는 연면적 기준(66만162㎡) 부산 최대 규모로 100층 넘는 초고층 건물이다. 101층(높이 411m)의 랜드마크 타워는 현재 공사 중인 서울 제2롯데월드(123층, 554m)에 이어 국내에서 두 번째로 높다.

랜드마크 타워에는 레지던스 호텔 561실과 6성급 관광호텔 260실이 들어선다. 주거타워(85층, 339m)는 882가구로 구성되며 하반기 분양 예정이다. 앞서 2013년 10월 엘시티 PFV는 중국건설업체(CSCEC)와 공사도급계약을 체결했다. 하지만 자금조달의 어려움 등으로 공사가 장기간 지연되면서 2015년 4월 양측이 공사도급계약을 합의 해지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