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삼성전자 영업이익률 14%대 회복…수익성 나아졌다

머니투데이
  • 박종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07.07 10:19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영업이익 시장 기대 못 미쳤지만, 영업이익률 8.6%→10%→12.7%→14.4% '꾸준한 상승'

삼성전자 차트
삼성전자 (67,700원 상승200 0.3%)의 2분기 영업이익률이 14%대로 올라섰다.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시장의 기대에 다소 못 미쳤지만 한때 8%대까지 추락했던 수익성은 완연한 개선세를 보였다.

삼성전자는 올 2분기 잠정실적을 매출액 48조원, 영업이익 6조9000억원이라고 7일 밝혔다.

영업이익률 예상치는 14.4%를 기록했다. 직전 1분기보다 매출액은 1.9%로 소폭 증가했지만 영업이익이 15.4% 늘면서 영업이익률도 12.7%에서 14%대로 올랐다.

삼성전자는 2013년 사상 최대 실적을 거두면서 영업이익률 16.1%를 달성했다. 하지만 지난해 스마트폰 판매 부진 등으로 실적이 악화돼 영업이익률이 1분기 15.8%, 2분기 13.7%에 이어 3분기 8.6%까지 곤두박질쳤다. 2014년1분기만 해도 8조원대였던 영업이익이 3분기 4조원 수준으로 줄어든 탓이다.

그러나 작년 4분기에 반도체를 중심으로 영업이익 5조원대를 회복하며 영업이익률도 10%로 반등했다. 이어 올 1분기에는 영업이익률을 12.7%까지 끌어올리며 지난해 연간 영업이익률 12.1%를 넘어섰다. 2분기에는 다시 14%대까지 올라섰다.

일단 영업이익률이 30%에 육박하는 반도체부문(DS)을 중심으로 영업이익률이 높아졌다는 분석이다. 반도체 부문은 메모리(D램, 낸드플래시)에서는 20나노 D램 솔루션을 기반으로 서버와 프리미엄 스마트폰 시장에서 지배력이 더욱 확대됐다. 아울러 3차원 V(수직구조)낸드 기술력을 바탕으로 고부가가치 SSD(솔리드스테이트드라이브) 시장 등에서 장악력을 키우고 있다.

비메모리 쪽에서도 14나노 모바일 AP(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 공급이 늘어나면서 수익성이 나아진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 영업이익률 14%대 회복…수익성 나아졌다

하지만 매출액과 영업이익의 절대 규모는 시장의 예상을 약간 밑돌았다. 2분기 실적 컨센서스(와이즈에프엔 집계 기준)는 매출액 52조원, 영업이익 7조1179억원이었다.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 S6가 매출 기대감에 비해 실제 판매량이 적었고 가전 부문에서도 에어컨을 중심으로 한 계절적 수요를 충분히 살리지 못했다는 평가다.

전자업계 관계자는 "전반적인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지난해 3분기 이후 꾸준히 개선되고 있다"며 "영업이익률도 15%에 근접하는 등 확연히 나아지고 있어 전자업계 성수기를 맞는 3분기 이후가 중요한 변곡점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 박종진
    박종진 free21@mt.co.kr

    국회를 출입합니다. 많은 사람들의 보다 나은 삶을 위해 밀알이 되는 기사를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0 KMA 컨퍼런스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