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완만한 상승세' 삼성전자, 3분기 '영업익 8조' 안착할까

머니투데이
  • 장시복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07.07 10:09
  • 글자크기조절
  • 댓글···

2Q 공급부족했던 '갤럭시S6엣지' 3분기 물량확대…반도체도 수익성 개선되며 '실적 쌍끌이'

'완만한 상승세' 삼성전자, 3분기 '영업익 8조' 안착할까
삼성전자 (67,700원 상승200 0.3%) 실적이 지난해 3분기 바닥을 찍은 이후 올 상반기까지 세 분기 연속 개선되는 등 완만한 회복세를 그리면서, 벌써부터 올 3분기에는 과연 '영업이익 8조원의 벽'을 넘을 수 있을 지 관심이 쏠린다.

시장에선 '갤럭시S6엣지'의 물량이 본격 확대되고 반도체가 계속 선전하면서 그 벽을 수월하게 넘어설 것이란 낙관적인 관측에 무게가 실린다.

삼성전자는 7일 가이던스(잠정실적) 발표에서 올 2분기 매출액이 48조원, 영업이익이 6조9000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지난 4월 1분기 실적 발표에서 삼성전자의 영업이익이 5조9800억원을 기록하며 6조원에 육박했을 때만해도 2분기에는 영업이익이 8조원을 돌파할 것이란 장밋빛 전망들이 나왔다.

1분기 실적이 V자 반등 곡선을 그린 데다 때마침 강력한 새 무기인 갤럭시S6·S6엣지가 글로벌 출시되면서 시장 판도를 뒤엎을 것이란 기대감이 커지면서다.

하지만 예상 외로 스마트폰 출하량이 예상치를 밑돌자 증권사들은 점차 추정치를 하향 조정했고 결국 뚜껑을 열어 본 결과 영업이익은 7조원에 살짝 못 미쳤다.

그러나 현재의 완만한 회복세를 이어가면서 긍정적인 변수들이 더해진다면 3분기에는 영업익 8조원대에 무난히 안착할 것이란 시각이 높다.

관건은 역시 스마트폰이다. 2분기 수요에 못 따라갔던 갤럭시S6엣지의 공급이 원활해지고 오는 9월 '갤럭시노트5' 등 신제품이 출시되면서 스마트폰 경쟁력 강화로 수익성이 향상될 것이란 전망이다.

이가근 KB투자증권 연구원은 "올 3분기에는 계절적 수요 증가와 더불어 신제품 등의 등장으로 인해 개선세가 뚜렷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8조300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어 "갤럭시S6의 초반 프로덕트 믹스(product mix) 실책으로 인한 마케팅의 실기를 부정할 순 없다"면서도 "앞으로 엣지(Edge) 물량의 확대와 파생 모델들의 등장이 이익 개선의 중심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반도체(DS) 부문도 실적 쌍두마차 역할을 할 것으로 점쳐진다. 전통의 강자인 D램 등 메모리 반도체 뿐 아니라 시스템LSI부문도 흑자 기조를 이어가며 스마트폰과 실적을 견인하는 쌍두마차 역할을 할 것이란 분석이다.

김경민 대신증권 연구원은 "3분기에는 반도체를 중심으로 전 분기 대비 증익이 가능하다"며 "D램과 낸드는 가격이 하락세이더라도 3분기 빗그로스(생산량 증가율)가 양호할 전망이고 비메모리 부문도 2분기 BEP(손익분기점) 수준에서 3분기 영업이익률 7% 달성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0 KMA 컨퍼런스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