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강제성 있었나? 세계유산위원회 日대표 발언 전문보니

머니투데이
  • 이영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07.07 14:3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전문] 사토 구니(佐藤地) 주유네스코 대사 발언문

미쓰비시 해저 탄광이 있던 하시마(端島.일명 '군함도')/ 사진=나가사키현 홈페이지
미쓰비시 해저 탄광이 있던 하시마(端島.일명 '군함도')/ 사진=나가사키현 홈페이지
일본 나가사키 조선소, 하시마 탄광이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가 결정된 가운데 해당 시설에서 일한 조선인 노동자들의 근로 형태에 대한 논란이 일고 있다.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 회의에서 일본 정부 대표단이 영어 성명을 통해 "의사에 반해 끌려간" 한반도 출신자 등이 "노동을 강요당했다(forced to work)"고 밝힌 반면 일본 정부쪽에서는 강제성(강요 여부)에 대해서는 여전히 인정하지 않고 있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무상과 스가 관방장관은 6일 기자회견 등을 통해 "(forced to work가) 강제노동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주장하고 있다.

다음은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 회의에서의 일본 정부 대표단의 영어 성명과 번역본 전문이다.

[전문]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 일본 정부 대표단 성명

의장님, 일본 정부를 대표해 이 발언문을 낭독할 기회를 주셔서 감사합니다.

일본 산업혁명시설이 '탁월한 보편적 가치'를 인정받고 모든 위원국들의 지지 속에서 합의를 통해 세계 유산으로 등재된 것은 일본 정부에게 큰 영광입니다.

일본 정부는 기술적·전문적 관점에서 내려진 국제기념물유적협의회(ICOMOS)의 권고를 존중합니다. 특히 "각 시설의 전체 역사를 이해할 수 있도록 하라"는 권고를 충실히 반영해 '해석 전략(interpretive strategy)'을 발전시켜 나갈 것입니다.

보다 구체적으로, 일본은 1940년대에 일부 시설에서 수많은 한국인과 여타 국민이 본인의 의사에 반해 동원돼 가혹한 조건하에서 강제로 노역했으며,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일본 정부도 징용 정책을 시행했다는 사실을 이해할 수 있도록 조치를 취할 준비가 됐습니다.

일본은 정보 센터 설치 등 피해자들을 기리기 위한 적절한 조치를 '해석 전략'에 포함시킬 준비가 됐습니다.

일본 정부는 (마리아) 뵈머 의장과 세계유산위원국 및 이 과정에 참여하신 모든 분들께 이 유산의 '탁월한 보편적 가치'를 이해해주시고 등재를 위해 친절히 협력해주신데 대해 깊은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다음은 영문 전문]

Madame Chairperson,

Thank you for the opportunity to deliver this statement on behalf of the Government of Japan.

It is quite an honor for the Government of Japan that the “Outstanding Universal Value” of this property has been duly evaluated and that, with the support of all Members of the Committee, it has been inscribed on the World Heritage List by a consensus decision.

The Government of Japan respects the ICOMOS recommendation that was made from technical and expert perspectives. Especially, in developing the “interpretive strategy,” Japan will sincerely respond to the recommendation that the strategy allows “an understanding of the full history of each site.”

More specifically, Japan is prepared to take measures that allow an understanding that there were a large number of Koreans and others who were brought against their will and forced to work under harsh conditions in the 1940s at some of the sites, and that, during World War II, the Government of Japan also implemented its policy of requisition.

Japan is prepared to incorporate appropriate measures into the interpretive strategy to remember the victims such as the establishment of information center.

The Government of Japan expresses its deep appreciation to Chairperson Böhmer, all Members of the World Heritage Committee and everyone involved in the process for their understanding of the “Outstanding Universal Value” of the property, and for their kind cooperation towards its inscription.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