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공익위원 최저임금 '5940원~6120원' 제안…노동계 반발(상보)

머니투데이
  • 세종=이동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07.08 06:0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8일 11차 전원회의…노동계 공익위원안에 반발 "향후 일정 불참할것"

최저임금위원회 11차 전원회의가 이어지는 8일 새벽 5시. / 사진=이동우 기자
최저임금위원회 11차 전원회의가 이어지는 8일 새벽 5시. / 사진=이동우 기자
밤새 이어진 내년도 최저임금 수준 논의가 끝내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공익위원 측에서 심의 촉진구간을 제시한 가운데, 노동계는 이에 반발하며 협상 불참을 선언한 상태다.

8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최저임금위원회 11차 전원회의에서는 공익위원 측이 심의 촉진구간을 제시했다.

이날 회의 새벽 5시30분쯤 공익위원 측은 올해 최저임금 5580원에서 6.5~9.7% 인상한 심의 촉진구간을 발표했다. 금액으로는 5940원에서 6120원이다.

공익위원 측의 심의 촉진구간 발표는 노사가 3차 수정안 제시에도 불구하고 입장차를 더 이상 좁히지 못하자, 논의를 촉진시키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회의 새벽 4시15분쯤 근로자위원 측은 기존 8200원에서 100원 낮춘 8100원, 사용자위원 측은 5645원에서 70원 인상한 5715원을 각각 제시한 바 있다.

공익위원 측의 심의 촉진구간 발표에 노동계는 격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촉진구간 발표 즉시 회의장을 퇴장한 것은 물론, 향후 회의 불참의사까지 밝힌 상태다.

이병균 한국노총 사무총장은 "내년도 최저임금에 대한 국민적 기대와 열망이 어느 때보다 많아 12시간 마라톤 협상을 했다"면서도 "공익위원의 촉진구간은 도저히 수용할 수 없어 자리를 박차고 나왔다"고 설명했다.

김종인 민주노총 부위원장은 "최경환 경제부총리까지 나서 빠른 인상을 얘기하며 온 국민의 기대하는 상황임에도 공익위원은 누구도 예상하지 못한 한자리 수 인상의 낮은 안을 제시했다"며 "모든 책임은 공익위원이 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다음 전원회의는 이날 오후 7시30분에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릴 예정이다. 노동계는 이날 회의 불참은 물론, 향후 투쟁일정에 돌입한다는 입장이다. 경우에 따라 근로자위원 총사퇴까지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