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아..그리스'..주가급락에 울상짓는 우량 중소기업

머니투데이
  • 김성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07.08 09: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이유없는 주가 급락, 주주 문의 몸살.."펀더멘털이 무슨 의미" 한숨도

#2011년 9월 23일. 국내 증시는 그리스의 국가부도 위기에 코스피 지수가 장중 100포인트 이상 하락하는 등 '패닉'을 연출했다. 속수무책으로 무너지는 증시에 투심은 극도로 위축됐고 그리스와 무역 거래가 전혀 없는 기업들까지 주가가 곤두박질 쳤다. 그로부터 4년이 지난 현재 또다시 그리스 망령이 국내 증시와 기업을 뒤덮고 있다.

지난 6일 그리스 국민들이 투표를 통해 채권단의 추가 긴축 요구를 반대하면서 글로벌 증시는 물론 국내 증시도 급락세로 돌아섰다. 시시각각 쏟아지는 외신은 증시의 방향성마저 흔들며 투심을 어지럽히고 있다. 실제 7일 채권단과 그리스의 협상 여지가 남아 있다는 소식에 증시는 상승세로 출발했으나 곧바로 하락세로 전환하더니 2%대 하락세로 마감했다.

그리스 사태로 인한 증시 패닉은 비단 투자자뿐 아니라 기업들도 황당케 하고 있다. 지난해 적자에 허덕이다 올해 가까스로 턴어라운드에 성공한 A 중소기업은 2분기 역시 호실적이 기대되지만 최근 그리스 사태로 인한 주가 급락에 노심초사하고 있다. 당장 이유없는 주가하락에 주주들의 문의가 이어지면서 업무가 마비될 정도다.

이 회사 IR 담당자는 "기관들도 꾸준히 방문하고 올해 사업에 대한 긍정적인 평가들을 내놓고 있지만 정작 주가는 투심 악화로 과거 수준으로 회귀하고 있다"며 "기대했던 실적 호재는 최근 급락한 주가를 회복하는 데 재료가 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B 중소기업은 수년간 안정된 사업으로 펀더멘털이 탄탄하지만 주가는 역주행하고 있다. 가뜩이나 기관 보유 물량이 많아 거래량이 적은데 최근 기관들이 보유 주식을 매도하면서 하염없이 하락 중이다. 이 회사 IR 담당 역시 "이럴 때면 기업의 펀더멘털이 무슨 의미가 있는지 모르겠다 "며 "일단 증시가 안정되길 바랄 뿐"이라고 하소연했다.

C 중소기업은 아예 호재성 재료 발표를 뒤로 미뤄두고 있다. 현 시점에서 아무리 좋은 재료를 내놓는다고 해도 무너진 투심에서 그다지 효과를 발휘하지 못할 것이라는 불안감 탓이다. 이 회사 IR 담당자는 "공시 사항은 아닌 만큼 재료 발표를 조금 늦출 수 있다"며 "이왕이면 증시 분위기가 좋을 때 발표하는 것이 바람직할 것 같아 잠시 보류 중"이라고 설명했다.

증시 전문가들은 우량 중소기업의 경우 최근 주가 급락을 매수 기회로 삼아야 한다는 주장도 있다. 과거 사례를 보더라도 일시적인 시장 충격은 문제해결과 함께 주가 회복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라는 것.

한 증권업계 전문가는 "증시가 불안할 때는 일부 재료성 종목들이 단기 급등하는 경우가 많다"며 "이런 분위기에 편승해 단기 투자에 나서는 것은 더 위험하며 성장성을 담보로 한 기업을 중심으로 조금씩 분할 매수하는 방법도 바람직하다"고 조언했다.



  • 김성호
    김성호 shkim03@mt.co.kr

    안녕하세요. 머니투데이 중견중소기업부 김성호 기자입니다. 오랫동안 증권부 기자로 활동하다 중견중소기업부에서 기업과의 스킨쉽에 매진하고 있습니다. . 타 매체 중기부와 차별화된 콘텐츠로 독자 여러분을 만나겠습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성장페달 스톱 없는 치킨산업...빅3, 1조 팔아 2000억 남겼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