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취준생 96% "올 상반기 구직난 더 심화됐다"

머니투데이
  • 김은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07.08 10:2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람인 1112명 조사… 43.6% "목표 기업 상반기 채용진행 안해"

구직자들이 이구동성으로 올 상반기 구직난이 심화됐다고 밝혔다.

취준생 96% "올 상반기 구직난 더 심화됐다"
취업포털 사람인이 구직자 1112명을 대상으로 “올 상반기 체감하는 취업시장은 어떻습니까?”라고 설문한 결과, 무려 96%가 ‘구직난이 심화됐다’라고 답했다. 그 이유로는 ‘서류합격 및 면접경쟁이 치열해져서’(46.1%,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고, ‘기업별 채용규모가 적어서’(43.1%)가 뒤를 이었다. 또 ‘채용을 진행한 기업이 줄어들어서’(42%), ‘비정규직 등 일자리 질이 낮아져서’(35.7%), ‘청년 실업률이 높아져서’(33.9%), ‘스펙 경쟁이 치열해져서’(31.3%), ‘지원자격조건이 높아져서’(28.6%) 등의 응답이 이어졌다.

심각한 구직난이 상반기 구직활동에 미친 영향으로는 절반 이상(53%, 복수응답)이 ‘기업규모, 희망연봉 등 눈높이를 낮췄다’라고 응답했다. 이어 ‘묻지마 지원을 하게 됐다’(36.3%), ‘지원 횟수를 늘렸다’(33.9%), ‘입사지원 횟수가 줄었다’(26.3%), ‘계약직 등 지원형태를 확대했다’(25.7%) 등의 답변이 있었다.

실제로 43.6%는 취업을 목표로 준비하던 기업이 상반기에 채용을 진행하지 않아 지원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해당 기업의 형태는 ‘일반 중견기업’(42.9%, 복수응답)과 ‘일반 대기업’(41.9%)이라는 답이 많았고, 업종은 ‘정보통신/IT’(18.6%, 복수응답), ‘전기/전자’(17.9%), ‘제조’(14.8%) 등이 상위에 올랐다.

계속되는 구직난으로 취업에 두려움을 느끼는 구직자는 얼마나 될까? 88.7%가 구직에 두려움을 느끼고 있었다. 특히 이들 중 31.7%는 견디기 어려울 만큼의 스트레스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또 84.7%는 취업 스트레스가 질병으로 이어졌으며, 구체적으로는 ‘불면증’(55.7%, 복수응답), ‘소화불량 등 위장장애’(48.4%), ‘두통’(42.4%), ‘피부 트러블’(27.4%) 등을 들었다.

한편 전체 구직자의 73.4%는 하반기에 목표한 기업이 채용을 하지 않을 경우, 빠른 취업을 위해 다른 기업에 지원할 계획이었다. 이유로는 ‘경제적인 압박이 있어서’(70.2%, 복수응답), ‘구직활동이 길어질까 걱정되어서’(61.5%), ‘일단 빨리 취업하고 싶어서’(47.5%), ‘목표기업에 합격한다는 보장이 없어서’(37.9%) 등이 있었다.



  • 김은혜

    취업, 채용부터 청년문제 전반에 관심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특히 남들이 가지 않은 대안진로를 개척한 이들과 인지도는 낮지만 일하기 좋은 알짜 중견기업을 널리 알리고자 노력합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두 번 접고, 가로로 늘리고…삼성·LG가 펼친 미래 디스플레이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