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韓 맥주, 북한보다 맛없다"던 청년들, 수제맥주로 매출 대박

머니투데이
  • 방윤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39,048
  • 2015.07.18 08:00
  • 글자크기조절

[청년도전]⑰수제맥주 스타트업 '더부스'(The Booth)

[편집자주] '진짜 내일'(my job, 來日)을 찾아 창업에 뛰어든 청년들의 꿈과 열정, 성공을 향해 달려가는 이들의 치열한 오늘을 들려드립니다.
(왼쪽)양성후, 김희윤 더부스(The Booth) 공동대표/사진=더부스 제공
(왼쪽)양성후, 김희윤 더부스(The Booth) 공동대표/사진=더부스 제공
"한국 맥주가 북한 대동강 맥주보다 맛없다."

한국 맥주에 일침을 가했던 영국 이코노미스트 기자 출신 다니엘 튜더(33)는 직접 수제맥주 창업에 나섰다. 한국 청년 김희윤(28), 양성후(28) 공동대표와 함께 2013년 수제맥주집 '더부스'(The booth)를 열었다.

더부스 공동 창업자들은 모두 맥주 마니아다. 부부인 김 대표와 양 대표는 3주간 미국으로 간 신혼여행에서 200가지가 넘는 맥주를 마셨을 정도. 집에서 직접 맥주를 만들어 마시기도 했다. 창업 동기도 간단했다. 양 대표는 "(공동창업자) 셋이서 맥주를 마시다 '우리 맥주가게 해볼까?'는 말이 나왔고 그 다음날부터 바로 돈을 모으기 시작해 9주 만에 첫번째 지점을 열었다"고 말했다.

초기에는 취미로 맥주가게를 운영했다. 각자 기자(튜더 대표), 한의사(김 대표), 투자자문사(양 대표)로서 자신의 직업을 유지한 채 일했다. 그러다 점점 일에 점점 재미를 느꼈고 욕심이 생기기 시작했다.

◇2년 만에 전국 9개 지점 확장

더부스는 2013년 5월 서울 이태원 경리단 1호점을 시작으로 강남·방배·삼성·해운대 등 2년 만에 9개 지점으로 빠르게 확장했다. 전체 매장에서 하루에 1200~1500잔씩 팔린다. 지난해 연매출은 27억원을 기록했고 올해 예상 매출액은 50억원이다.

단기간에 지점을 빠르게 확장한 만큼 자금이 필요했지만 요식업이란 특성상 투자 유치가 어려웠다. 주로 벤처캐피털이나 엔젤투자자의 전문 분야가 IT(정보기술)여서 수제맥주를 개발과 판매하는 더부스는 관심을 끌기 어려웠다. 정부지원금도 주류업이 사행성 사업으로 분류돼 받을 수 있는 자격이 안 됐다. 결국 창업자들은 각자 개인신용·담보대출 등으로 최대한 자금을 모을 수 밖에 없었다. 다행히 창업자 모두 탄탄한 직장을 갖고 있었기에 창업 자금을 마련하는게 가능했다.

◇향과 맛으로 즐기는 수제맥주의 매력

사람들을 이끄는 더부스의 매력은 뭘까. 꿀꺽꿀꺽 마시는 일반 맥주와 달리 코로는 향을, 입으로는 맛을 음미할 수 있는 맥주를 판매한다는 것이다. 더부스가 판교에 작은 양조장에서 만든 서울크림, 라즈베리 스타우트 등은 새콤달콤한 맛을 내는 실험적인 수제맥주다.

세계적으로 유명한 수입 수제맥주도 판매한다. 지난달에는 세계 맥주 상위 3위안에 드는 덴마크의 '미켈러'를 한국 최초로 들여왔다. 서울 신사동에 '미켈러바 서울'을 낸 것. 미켈러바는 전세계 6개 지점뿐이고 아시아에서는 방콕이 유일했다. 이 외에도 이블 트윈, 투 욀(To Øl) 등 4가지 브랜드를 수입·판매한다. 이들 브랜드의 맥주 종류는 100가지에 이른다.

해외 수제맥주 수입 과정에서 대기업과의 경쟁에서 이겨 독점권을 얻기도 했다. 해외 맥주업체들은 아시아 지역에 수입권을 주기 꺼려하는 경우가 많다. 긴 운송 과정에서 맛이 변질될 수 있기 때문. 하지만 더부스는 현지 그대로의 맛을 실릴 수 있다고 어필했다. 양 대표는 "우리는 맥주에 애정이 깊고 관리할 줄도 안다고 강조했다"며 "일반적으로 병맥주는 햇빛에 노출되는 트럭으로 운송하고 상온에서 보관하는데 우리는 냉장 트럭·창고를 갖춰 맛의 변질을 최소화할 수 있다는 점을 내세웠다"고 말했다. 그렇게 대기업을 제치고 독점 수입권을 따냈다.

◇"맛있는 맥주 즐기는 문화 만들고 싶어"

더부스는 최근 수제맥주 제조·유통에 도전했다. 일반 프랜차이즈 사업으로는 경쟁력을 확보하기 어렵다는 판단에서다. 양 대표는 "수제맥주 가게가 우후죽순 생기는 상황에서 단순히 맥주 판매로는 경쟁력이 없다고 생각했다"며 "우리 브랜드를 구축해야겠다는 생각에 수제맥주 제조·유통에 도전하게 됐다"고 말했다. 더부스는 최근 미국 캘리포니아의 로스트코스트(Loast Coast) 중고 양조장 인수를 추진하고 있다. 자금 마련을 위해 최근 P2P대출 8퍼센트에서 2억5000만원을 조달하기도 했다.

더부스는 우리나라 사람들이 맛있는 맥주를 즐길 수 있도록 하겠다는 비전이 있다. "수제맥주는 스페셜티 커피(Specialty Coffee)와 같다고 생각한다. 15년 전 처음 스타벅스가 국내에 들어왔을 때 우리는 인스턴트 믹스커피를 마셨다. 지금처럼 아메리카노가 대중화될 거라고 아무도 예상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어 "미국은 맥주 양조장이 3000곳이 넘을 만큼 수제맥주가 하나의 문화로 자리 잡았다. 국내에도 곧 이런 문화가 생기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더부스 맥주/사진=더부스 제공
더부스 맥주/사진=더부스 제공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감산없다" 버틴 삼성, 반도체 혹한기 승자될까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