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더케이손보, 휴가철 렌터카 자차보험 인기

머니투데이
  • 권화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07.20 13:3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더케이손해보험은 하루 보험료 2000원~1만6000원 수준의 저렴한 렌터카 자차보험 'One-Day자동차보험'이 인기를 끌고 있다고 20일 밝혔다.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2008년부터 2012년 상반기까지 소비자상담센터에 접수된 렌터카 관련 소비자피해 상담 2162건 중 자차보험에 가입하지 않은 상태에서 발생한 사고로 인한 피해사례가 31.2%(611건)로 가장 많았다.

또한 2011년부터 2014년 상반기까지 한국소비자원이 받은 렌터카 관련 피해 중 15.0%(64건)가 자차 보험에 가입하지 않아 손해를 본 경우였다.

렌터카는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에 따라 대인/대물/자손보험에 관해서만 가입돼 있고, 자차보험에는 미가입돼 있는 게 일반적이다. 자차보험을 가입하지 않은 상태에서 사고가 발생하면, 이용자는 렌터카 수리비는 물론 수리기간만큼 휴차 보상금까지 물어야 한다.

하지만 하루 2~3만원의 자차보험료가 부담스러운 것이 사실이다. 본격 휴가철을 맞아 One-Day자동차보험이 관심을 끄는 이유가 여기 있다는 설명이다.

One-Day자동차보험은 차종에 따라 다소 차이는 있지만 하루 보험료가 최소 2000원대부터 1만6000원 수준이다. 렌트일수만큼 하루단위로 가입할 수 있고, 스마트폰 앱(App)을 설치하면 필요할 때 즉시 가입 가능하다. 가입즉시 효력이 발생한다.

더케이손해보험은 "보험료가 저렴하고 가입이 간편해 휴가철 가입건수는 월평균 1만 건을 훌쩍 넘을 정도로 인기가 많다"며 "다만 차대차 사고만을 보장하며 단독사고는 보장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카카오 대신 삼전 샀는데…8만원도 위태, 속타는 개미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