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여야, 오늘 원내대표 회동…추경·국정원 일괄타결 시도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07.23 05:3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법인세 부대의견 및 국정원 청문회 막판 조율

(서울=뉴스1) 유기림 기자 =
(왼쪽부터) 새누리당 조원진 원내수석부대표·원유철 원내대표, 새정치민주연합 이종걸 원내대표·이춘석 원내수석부대표. © News1 오대일 기자
(왼쪽부터) 새누리당 조원진 원내수석부대표·원유철 원내대표, 새정치민주연합 이종걸 원내대표·이춘석 원내수석부대표. © News1 오대일 기자
여야 원내대표와 원내수석부대표는 23일 추가경정예산안 처리를 위한 본회의 일정과 국가정보원의 해킹을 통한 민간인 불법 사찰 의혹 대응 등을 최종 조율한다.

새누리당 원유철 원내대표·조원진 원내수석, 새정치민주연합 이종걸 원내대표·이춘석 원내수석은 이날 국회에서 '2+2' 회동을 갖고 전날(22일)에 이어 두 사안과 관련한 일괄 타결을 시도한다.

이에 앞서 조·이 원내수석은 미리 만나 의제와 관련해 사전 조율할 예정이다.

여야 원내지도부는 지난 21일부터 이틀 연속 추경안과 국가정보원 문제 등에 관해 협상을 벌여 상당 부분 이견을 좁혔지만 최종 합의문을 마련하는 데는 이르지 못했다.

조·이 원내수석은 전날 오전과 오후에 걸쳐 협상한 뒤 원내대표가 함께하는 회동으로 담판을 짓기로 했다.

현재 쟁점은 크게 두 가지로, 법인세 인상의 추경안 부대의견 명시 여부와 국정원 의혹 관련 청문회 개최 여부다.

야당은 이번 추경안에 세수결손 충당분(세입경정)이 포함된 만큼 세수 확대 방안으로 법인세 인상을 부대 의견으로 달아야 한다고 주장하는 반면, 여당은 법인세 인상을 명시하는 데 난색을 표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새누리당에선 추경 처리의 시급성을 들어 늦어도 24일까지 본회의를 개최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여당이 제시한 마지노선 날짜까지 하루가 남아 있는 상황에서 여야 협상이 타결될 경우 이날 중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가 열려 추경안이 처리될 것으로 보인다.

청문회와 관련해서 야당은 국회 정보위원회에서 비공개 청문회라도 먼저 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여당은 자료 제출과 증인 출석 등 강제성이 있으니 우선 국정원 현장 방문을 진행하고 이후 청문회 개최를 판단해야 한다고 맞서는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