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부모도 스펙인 세상…구직자 83% "세습채용 반대"

머니투데이
  • 김은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07.23 14:3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사람인 조사…65% "부모 여건 취업에 영향 미쳐"

구직자 10명 중 6명은 자신의 실력보다 부모님의 여건이 취업에 영향을 미친다고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취업포털 사람인이 구직자 901명을 대상으로 ‘부모님의 지위, 재산 등 여건이 본인 실력보다 취업성공에 영향을 미치는지 여부’에 대해 조사한 결과, 64.6%가 ‘영향을 미친다’라고 답했다.
/그래픽=유정수 디자이너
/그래픽=유정수 디자이너

가장 영향을 미치는 부모님의 능력으로는 42.1%가 ‘직업 등 사회적 지위’를 선택했다. 이어 ‘인맥’(25.4%), ‘경제능력’(23.5%), ‘가정환경’(5.2%), ‘정보력’(2.2%) 등이 있었다.

현재 취업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부모님으로부터 도움을 받는다는 응답자는 44.8%였다. 구체적인 도움으로는 ‘진로선택 조언’(46.5%, 복수응답), ‘구직비용 지원’(40.1%), ‘지인회사 추천’(14.6%), ‘진로 관련 세부 정보’(12.1%) 등을 들었다.

또 기업의 노사협약 내에 자녀들에게 우선채용 기회를 주는 고용세습 조항이 포함되는 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83.8%가 반대의사를 표시했다. 이유로는 ‘형평성에 어긋나서’(67%,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다음으로 ‘채용은 실력에 의해 결정돼야 해서’(45.7%), ‘편법으로 악용될 수 있어서’(45%), ‘청년 구직자들에게 박탈감을 주어서’(42.1%), ‘회사 발전에 도움되지 않아서’(22%), ‘입사해도 어차피 낙하산 취급을 받아서’(15.2%) 등의 응답이 이어졌다.

또 76.6%는 이러한 고용세습 조항에 대해 상대적 박탈감을 느끼고 있었다. 박탈감이 구직활동에 미치는 영향으로는 ‘취업 목표를 현실적으로 수정했다’(37%, 복수응답)를 가장 많이 선택했다. 계속해서 ‘구직을 체념하게 됐다’(32.6%), ‘집중력이 저하됐다’(32.2%), ‘부모님에 대한 원망이 커졌다’(16.2%) 등의 순으로 답했다.



  • 김은혜

    취업, 채용부터 청년문제 전반에 관심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특히 남들이 가지 않은 대안진로를 개척한 이들과 인지도는 낮지만 일하기 좋은 알짜 중견기업을 널리 알리고자 노력합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