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日갔던 신격호 롯데 총괄회장 귀국…취재진 질문에 묵묵부답

머니투데이
  • 엄성원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0,915
  • 2015.07.28 22:5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휠체어 탄 채 장녀 신영자 이사장 등과 함께 돌아와…신동빈 회장 귀국 일정은 공개 안돼

지난 27일 일본으로 갔던 신격호 롯데그룹 총괄회장이 28일 밤 10시쯤 장녀인 신영자 롯데장학복지재단 이사장 등과 함께 김포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 일본롯데홀딩스는 이날 오전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주도로 긴급 이사회를 열어 신 총괄회장을 일본 롯데홀딩스 대표이사에서 해임했다. /사진=임성균 기자
지난 27일 일본으로 갔던 신격호 롯데그룹 총괄회장이 28일 밤 10시쯤 장녀인 신영자 롯데장학복지재단 이사장 등과 함께 김포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 일본롯데홀딩스는 이날 오전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주도로 긴급 이사회를 열어 신 총괄회장을 일본 롯데홀딩스 대표이사에서 해임했다. /사진=임성균 기자
일본 롯데홀딩스 대표이사에서 물러난 신격호 롯데그룹 총괄회장이 28일 밤 급거 귀국했다.

신 총괄회장은 이날 밤 9시50분쯤 대한항공 KE2710편으로 장녀 신영자 롯데장학복지재단 이사장과 함께 서울 김포공항에 도착했다. 신 총괄회장 일행은 공항 도착 후 4~5명의 수행원에 둘러싸인 채 입국장을 빠져나왔다.

이 과정에서 대한항공 직원과 롯데 총괄회장 비서팀 직원들이 휠체어를 앞뒤로 끌며 취재진과 실랑이를 벌였다. 일부 롯데 직원들은 취재진을 몸으로 막아냈다. 신 총괄회장은 비서진의 에스코트를 받으며 준비된 검정색 제네시스 차량을 타고 공항을 떠났다.

신 총괄회장은 공항에서 100여명의 취재진을 다소 놀란 표정으로 쳐다봤지만 빗발치는 기자들의 질문에는 아무런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 이날 입국장에 신 총괄회장과 함께 모습을 드러낸 신 이사장도 아무런 답변을 하지 않았다.

신 총괄회장은 하루 전인 27일 장남인 신동주 전 롯데홀딩스 부회장, 신 이사장 등과 함께 기습적으로 일본을 찾아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의 롯데홀딩스 이사 해임을 시도했다. 하지만 이날 신동빈 회장과 측근 등이 정식 이사회를 소집, 이를 무위로 돌리고 오히려 신 총괄회장의 대표이사직을 박탈했다.

신 회장의 귀국 일정은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