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성적·학력 위조에 부모 청부살인…베트남 천재소녀의 비극

머니투데이
  • 이슈팀 김민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3,353
  • 2015.07.29 10:3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제니퍼 판/사진=캐나다 법원 기록물
제니퍼 판/사진=캐나다 법원 기록물
캐나다에서 베트남계 캐나다 여성인 제니퍼 판(29)이 부모의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 성적과 학력을 위조하고 위조한 사실이 들통나자 부모를 청부살인한 사건이 뒤늦게 알려졌다.

29일 미국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토론토에 거주 중인 베트남계 캐나다 여성 제니퍼 판은 부모를 청부살인한 죄로 무기징역을 선고 받았다.

제니퍼 판이 부모를 청부살인하게 된 원인으론 부모가 자신에게 가진 과도한 기대가 꼽히고 있다.

캐나다에 베트남 난민으로 들어온 제니퍼 판의 부모는 캐나다에서 제조업계 노동자로 일했다. 부모는 자신의 두 자녀가 자기들과 같은 삶을 살지 않기를 바랐고 자녀들을 혹독하게 기르기 시작했다.

부모는 제니퍼 판에게 4살 때부터 피아노를 가르쳤고 초등학생이 되자 2010년 벤쿠버 동계올림픽 출전을 목표로 피켜스케이팅을 가르치기도 했다.

매일 밤 10시까지 연습을 하고 돌아온 제니퍼 판은 집에서 또 학교 공부를 해야하는 처지에 몰렸다.

힘든 생활에 제니퍼 판은 자해를 시도했지만 부모의 기대는 줄지 않았다. 학교 생활에선 모든 과목에 'A'학점을 원했고 연애를 금지했다.

부모의 부푼 기대 때문인지 제니퍼 판은 성적표를 위조하고 거짓말을 하기 시작했다. 고등학교 성적표를 모두 'A'학점으로 위조하고 대학에 입학했다고 거짓말을 했다.

거짓말은 계속 이어졌다. 토론토에서 유명 약학 대학을 졸업하고 한 병원의 혈액검사 연구실에서 일한다고까지 거짓말이 이어졌다.

하지만 제니퍼 판의 거짓말은 "대학 졸업식에 좌석 부족으로 부모는 참석하지 못한다"는 한 마디로 모두 들통났다.

제니퍼 판의 말을 의심한 아버지가 사실관계를 확인하면서 제니퍼가 수년간 쌓아온 거짓말을 모두 알게 됐다. 제니퍼의 실상은 성적 미달로 고등학교도 졸업하지 못한 학생이었다.

제니퍼의 모든 거짓말을 알게 된 부모는 제니퍼의 휴대전화, 노트북을 뺏고 남자친구와의 만남도 막았다. 그러자 2010년 11월 제니퍼 판은 남자친구를 통해 청부살인업자를 소개받아 부모를 살해해 달라고 했다.

청부업자들은 제니퍼의 부모를 총으로 쐈고 어머니는 즉사하고 아버지는 중상을 입었다.

혼수상태였던 아버지는 이후 깨어나 모든 사실을 재판에서 말했다. 제니퍼 판과 청부살인업자들은 1급 살인죄로 기소됐고 지난해 캐나다 법정은 25년동안 가석방이 없는 무기징역을 선고했다.

이를 처음으로 보도한 캐나다 토론토 라이프 매거진은 이번 사건을 "미국과 캐나다의 아시아계 이민자 사이에서 SNS 등을 통해 급속도로 퍼지며 커다란 반향을 불러일으키고 있다"며 "아시아계 이민자들의 꿈이 악몽으로 변한 이야기"라고 평가했다.

제니퍼 판의 부모/사진=캐나다 법원 기록물
제니퍼 판의 부모/사진=캐나다 법원 기록물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