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세월호 참사 피해자·유가족, 정부·특조위에 82대 과제 제안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07.29 13:1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세월호 인양·진상규명·안전사회 대책·추모지원 요구

(서울=뉴스1) 정재민 기자 =
416국민연대 회원들이 29일 오전 서울시 중구 명동성당에서 "세월호 인양에 관한 특별과제와 진상규명, 안전사회 추모지원에 관한 82대 과제 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5.7.29/뉴스1 © News1 고성준 인턴기자
416국민연대 회원들이 29일 오전 서울시 중구 명동성당에서 "세월호 인양에 관한 특별과제와 진상규명, 안전사회 추모지원에 관한 82대 과제 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5.7.29/뉴스1 © News1 고성준 인턴기자
세월호참사 피해자와 희생자, 유가족이 정부와 4·16세월호참사 특별조사위원회(특조위)에 세월호 인양과 진상규명, 안전사회 대안 마련 등을 촉구했다.

4·16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 및 안전사회건설을 위한 피해자가족협의회(4·16 가족협의회)와 4월16일의약속국민연대(4·16연대)는 29일 오전 서울 중구 명동성당에서 '세월호 인양, 진상규명, 안전사회 대안 마련과 추모지원을 위한 82개 과제 발표 기자회견'을 열고 이처럼 밝혔다.

이태호 4·16연대 상임운영위원은 "세월호 참사가 있은 지 470일이 되는 날"이라면서 "더는 이런 참사가 일어나지 않도록 우리 사회를 좀 더 안전한 사회로 만들기로 다짐해 기자회견을 열었다"고 설명했다.

안병욱 4·16연대 진상규명 국민 참여 특별위원회 공동위원장은 "참사 1년이 지나도록 정부가 한 일은 박래군 4·16연대 상임운영위원을 구속하고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의 시신을 찾아낸 일뿐"이라면서 정부를 비판했다.

이어 "정부가 최소한의 양심과 상식이 있다면 제시하는 과제들을 실현할 것을 요구한다"고 덧붙였다.

전명선 4·16 가족협의회 운영위원장은 "정부가 집요하게 특조위의 활동을 방해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정부가 지난 5월 공포한 시행령은 진상 조사를 파견공무원 중심으로 이뤄지도록 하고 세월호 참사 관련 내용으로만 조사를 한정해 안전 사회 건설을 위한 노력을 무산시켰다"며 정부를 비판했다.

이어 해수부에 진실규명과 안전사회를 위한 대안 마련, 추모와 지원을 요구하면서 "가족들의 참여 보장과 인양과정의 투명한 공개, 신속하고 제대로 된 인양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또한 전 위원장은 "특조위가 정부로부터 독립성을 확보해 (제시하는) 82대 과제뿐 아니라 더 많은 활동으로 안전한 한국사회 건설을 위해 노력해 달라"고 덧붙였다.

장훈 4·16 가족협의회 진상규명분과장은 "한 점 의심 없는 진상규명을 특조위에 요구한다"면서 "우리가 원하는 것은 돈도 명예도 아닌 진실"이라고 말했다.

이날 모인 30여명의 세월호 참사 피해자와 희생자, 유가족들은 ▲세월호 인양 특별과제 ▲진상규명 과제 ▲안전사회 대책 마련 과제 ▲추모지원 과제 등 21개 분야 82개 과제로 나눠 정부와 특조위에 과제 실천을 요구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