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롯데 심수창, 3회 난조..3이닝 3실점

스타뉴스
  • 부산=한동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07.30 19:4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심수창. /사진=OSEN
심수창. /사진=OSEN
롯데 자이언츠 심수창이 갑작스런 제구 난조에 빠져 조기에 강판됐다.

심수창은 30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2015 타이어뱅크 KBO리그 LG 트윈스와의 시즌 11번째 맞대결에 선발 등판했다. 2회까지는 무난히 던졌지만 3회 들어 고전을 면치 못했다. 3회초에만 3실점하며 4회부터는 등판하지 않았다.

1회초를 공 11개로 간단히 넘겼다. 1사 후 임훈에게 중전안타를 맞은 뒤 2루 도루까지 내줬으나 박용택을 2루 직선타, 히메네스를 중견수 뜬공으로 잡았다.

2회도 무사히 넘긴 심수창은 3회들어 갑자기 흔들렸다. 1사 후 정성훈을 볼넷으로 내보냈다. 도루를 시도하던 정성훈을 포수 안중열이 정확한 송구로 잡아냈는데 임훈에게 다시 볼넷을 허용했다.

박용택에게 중전안타를 맞아 2사 1, 3루에 몰렸고 히메네스에게 결국 좌측 담장을 원바운드로 때리는 2루타를 맞고 실점했다. 계속된 2사 2, 3루에서는 이진영에게 중전 적시타를 맞아 2점을 더 잃었다. 오지환을 삼진 처리하면서 추가 실점은 막았다.

0-3으로 뒤진 4회초부터는 구승민이 마운드를 이어받았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