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김성근 감독 "배영수 강판 후 불펜투?.. 이유는 몰라"

스타뉴스
  • 잠실=김우종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5,345
  • 2015.07.30 17:5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한화 김성근 감독. /사진=OSEN
한화 김성근 감독. /사진=OSEN
한화 김성근 감독이 배영수의 강판 상황에 대해 입을 열었다.

한화 이글스는 30일 오후 6시 30분 서울 잠실구장에서 두산 베어스를 상대로 '2015 타이어뱅크 KBO리그' 원정 경기를 치른다. 앞서 양 팀은 1승씩을 나눠가진 가운데, 이날 위닝시리즈 승자가 가려질 전망.

30일 경기를 앞두고 한화 김성근 감독은 전날 배영수를 교체한 이유에 대해 "홈런 1개를 맞은 순간, 이미 집중력이 끊어졌다"고 밝혔다.

배영수는 전날 1회부터 4⅔이닝 노히트 투구를 펼치며 호투했다. 하지만 5회 2사 후 정진호와 김재호에게 연속 홈런을 허용하며 1-2 역전을 허용했다. 이어 박건우에게 볼넷을 내준 뒤 송창식으로 교체됐다.

하지만 송창식이 아웃카운트를 1개도 잡지 못한 채 3실점하며 결과적으로 투수 교체가 다소 빨랐던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왔다.

이에 대해 김성근 감독은 "배영수가 13타자를 연속 범타 처리하는 동안 8개의 타구가 외야 쪽으로 날아갔다"면서 노히트로 호투했지만, 상대 타자들에게 잘 맞아 나갔다고 설명했다.

그런데 이날 배영수는 5회 강판 후 불펜으로 들어가 자진해서 공 20개를 던진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김성근 감독은 "공을 던진 사실은 알고 있다"면서 그 이유에 대해서는 "나도 잘 모르겠다"고 설명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4조 적자→2조 흑자…韓 정유 4사의 '깜짝' 실적 반전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