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4타점 원맨쇼' 김경언 "만루 상황서 최대한 집중했다"

스타뉴스
  • 잠실=김우종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07.30 22:3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한화 김경언(좌)이 7회 2타점 역전 적시타를 쳐낸 뒤의 모습. /사진=OSEN
한화 김경언(좌)이 7회 2타점 역전 적시타를 쳐낸 뒤의 모습. /사진=OSEN
'4타점 원맨쇼' 활약을 펼치며 위닝시리즈를 이끈 한화 김경언이 승리 소감을 밝혔다.

한화 이글스는 30일 오후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두산 베어스와의 '2015 타이어뱅크 KBO리그' 원정 경기에서 김경언의 4타점 맹활약을 앞세워 5-2 역전승을 거뒀다.

이날 승리로 한화는 두산과의 주중 3연전에서 2승 1패를 거두며 위닝시리즈에 성공했다. 48승44패를 올린 한화는 리그 5위를 유지했다. 반면, 두산은 51승39패를 기록하며 리그 2위 자리를 지켰다.

이날 김경언은 팀이 0-2로 뒤진 6회 무사 만루 기회서 두산의 두 번째 투수 윤명준을 상대로 2타점 동점 적시타를 쳐냈다. 이어 2-2로 팽팽하던 7회 2사 만루 기회서는 오현택을 상대로 2타점 역전 적시타를 쳐내며 영웅으로 등극했다. 4타수 2안타 4타점의 알토란 같은 만점 활약.

경기 후 김경언은 "점수를 내기 위해 최대한 치려고 했다. 만루 상황에서 지고 있었기 때문에 더 집중했다. 아직 히팅 포인트가 일정하지 않아 좋은 공이 올 때 최대한 빨리 치려고 한다. 복귀 후 몸 상태는 80~90% 정도 올라왔다. 컨디션은 좋지만 아직 히팅 포인트가 부족하다. 오늘을 계기로 팀이 올라갔으면 좋겠다"고 기쁨 가득한 소감을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