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신선호, "신격호, 후계자로 신동주 생각해"(2보)

머니투데이
  • 오승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07.31 19:31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신격호 롯데그룹 총괄회장 동생인 신선호 일본 산사스 사장은 31일 경영권 승계와 관련, "신 총괄회장의 뜻은 신동주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이라고 말했다.

부친 제사를 위해 이날 오후 7시쯤 서울 성북동 신동주 전 부회장 자택에 도착한 신 사장은 "신 총괄회장의 뜻으로는 신동주가 경영권을 갖는 게 맞다"며 "옛날부터 후계자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는 신 총괄회장이 지난 1년의 일을 아무것도 모르고 있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신 총괄회장이 몇 개월 전부터 고통스러운 얼굴을 하고 있었는데 그 이유가 신동주 때문인지 신동빈 때문인지 모르겠지만 (신 총괄회장이) '회사를 탈취 당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주장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