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이재용 부회장, '드림클래스' 깜짝 방문…중학생 일일 멘토

머니투데이
  • 김남이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9,161
  • 2015.08.08 16: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전남대서 열린 삼성 사회공헌 사업 방문...학생들과 식사하며 '열정' 강조

7일 전남대에서 열리는 드림클래스에 방문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수업을 받고 있는 학생들과 이동하고 있다./사진제공=삼성사회봉사단
7일 전남대에서 열리는 드림클래스에 방문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수업을 받고 있는 학생들과 이동하고 있다./사진제공=삼성사회봉사단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전남대에서 열리고 있는 삼성 ‘드림클래스’에 깜짝 방문했다. 드림클래스는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이 만든 사회공헌 사업으로 교육기회에서 소외된 학생들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으로 구성됐다.

8일 삼성그룹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지난 7일 오전 11시30분쯤 광주 용봉동 전남대 광주캠퍼스를 찾았다. 이 부회장은 영어수업을 직접 참관 한 뒤 참여 학생들과 점심식사를 함께 했다.

드림클래스는 교육환경이 열악한 가정의 중학생들에게 대학생들이 멘토 역할을 하는 삼성의 교육 사회공헌 프로그램이다. 2011년 사업을 기획, 2012년부터 본격적으로 시행됐다. 드림클래스 여름캠프는 읍·면·도서지역 중학생을 대상으로 3주간 합숙하며 영어, 수학 집중교육과 진로상담을 진행한다.

이 부회장은 수업 참관을 끝낸 뒤 학생들과 함께 구내식당에서 식사를 하며 2시간 가량을 보냈다. 직접 식판을 들고 식사를 가져다 먹는 소탈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그는 식사를 하며 중학생들에게 자신의 학창 시절 등의 이야기를 들려줬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7일 전남대에서 열린 드림클래스에 방문해 학생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제공=삼성사회봉사단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7일 전남대에서 열린 드림클래스에 방문해 학생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제공=삼성사회봉사단
이 부회장은 학생들에게 “꿈을 실현하려면 제일 중요한 것이 따뜻한 마음과 열정”이라며 “요즘 대학생들은 꿈이 구체적이고 다양해서 좋은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여러분의 꿈이 모두 성취되길 바란다”고 덕담을 건냈다.

이 부회장은 식사 후 학생들과 함께 ‘셀카’를 찍기도 했다. 이후에는 인근에 있는 삼성전자 광주사업장을 찾아 냉장고와 에어컨 등을 생산하는 임직원들을 격려했다.

한편 2015년 드림클래스 여름캠프는 전국 읍·면·도서지역 중학생 1800명을 대상으로 전남대를 비롯한 전국 6개 대학교에서 지난달 말 시작했다. 교육 여건이 상대적으로 열악한 지역의 중학생 1300여 명 외에도 군 부사관, 소방관, 국가유공자 자녀 500여 명도 참여했다. 강사로 참여한 대학생 600여 명은 10 대 1의 경쟁을 뚫고 선발됐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