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시총 8조' 다음카카오 단독대표, 80년생 임지훈은 누구

머니투데이
  • 홍재의 기자
  • VIEW 73,739
  • 2015.08.10 12:09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김범수가 키운 젊은 CEO' 임지훈 다음카카오 대표 내정자…벤처 심사역 '애니팡' 발굴 유명세

image
임지훈 다음카카오 대표 내정자/사진=홍봉진 기자
다음카카오가 케이큐브벤처스를 이끌던 임지훈 대표를 단독 대표로 추대했다. 김범수 다음카카오 의장의 남자로 알려진 임 대표는 합병 후 1주년을 앞두고 있는 다음카카오를 이끌게 된다.

다음카카오 (133,500원 상승1500 1.1%)는 신임 단독 대표로 임지훈(35) 현 케이큐브벤처스 대표를 내정했다고 10일 밝혔다.

임 내정자는 KAIST 산업공학과를 졸업하고, NHN 기획실, 보스턴 컨설팅 그룹 컨설턴트를 거쳐 소프트뱅크벤처스 수석심사역을 지낸 뒤 2012년부터 케이큐브벤처스 대표를 맡았다.

임 내정자는 소프트뱅크벤처스 시절, 국민모바일게임 '애니팡'을 발굴해낸 것으로 유명해졌다. 2010년 이미 선데이토즈의 성공 가능성을 알아보고 30억원의 거금을 투자받을 수 있도록 발굴해냈다.

그는 2007년부터 케이큐브 대표이사 취임 전까지 소프트뱅크벤처스에서 △코스닥 상장에 성공한 '케이아이엔엑스' △카카오에 인수된 벤처기업 '로티플' △넥슨과 함께 해외 게임시장 공략에 나선 '두빅' 등 총 17개의 벤처기업 및 문화상품을 발굴해 투자결정을 내렸다.

김 의장은 2012년 초기 자본금 50억원을 들여 케이큐브벤처스를 만들 당시, 임 내정자의 능력을 높이 사, 일찍부터 대표로 점찍었다. 100명의 CEO(최고경영자) 만들어 한국 벤처 생태계를 조성하겠다고 공언했던 김 의장은 카카오, 교육용 앱 개발업체 포도트리에 이어 자신의 3번째 CEO 작품으로 임 내정자를 선택한 것.

2013년 대한민국모바일앱포럼 정기 조찬에서 강연하는 임지훈 다음카카오 대표 내정자
2013년 대한민국모바일앱포럼 정기 조찬에서 강연하는 임지훈 다음카카오 대표 내정자
임 내정자는 3년간 케이큐브벤처스를 이끌며 김 의장의 믿음에 보답했다. 케이큐브벤처스는 그동안 '핀콘', '레드사하라', '프로그램스', '두나무' 등 50여개의 스타트업에 투자했다. 이 가운데 1000억원 가치를 가진 기업들을 포함, 수십배의 가치가 오른 기업들을 다수 배출했다.

아울러 지난 3월에는 김 의장이 보유한 케이큐브벤처스 지분 100%를 다음카카오가 인수해 계열사로 편입시켰다. 이때부터 김 의장은 임 내정자를 다음카카오 대표로 추대할 계획을 세웠던 것으로 보인다.

임지훈 내정자는 다음달 23일 임시 주주총회와 이사회를 거쳐 공식 대표로 선임될 예정이다.

임 내정자는 "모바일 시대 주역인 다음카카오의 항해를 맡게 되어 기분 좋은 긴장감과 무거운 책임감을 동시에 느낀다"며 "다음카카오를 대한민국 모바일 기업에서 나아가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모바일 리딩기업으로 이끌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