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신한금융투자, CMA R+ 카드 캐시백 이벤트

머니투데이
  • 김도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08.12 09:49
  • 글자크기조절
  • 댓글···

CMA R+ 카드 발급 뒤 5만원 이상 사용하면 5000원 캐시백

/사진제공=신한금융투자
/사진제공=신한금융투자
신한금융투자는 최고 7.2% 금리를 제공하는 'CMA R+ 카드' 누적 발급 3만장 돌파를 맞아 오는 11월 30일까지 5000원 캐시백 이벤트를 실시한다고 12일 밝혔다.

이 이벤트는 기간 동안 'CMA R+ 체크카드' 혹은 'CMA R+ 신용카드'를 처음 발급받는 고객을 대상으로 한다. 발급 뒤 다음달 말일까지 누적 5만원 이상 사용하면 결제계좌로 5000원을 돌려받는다. 만약 8월 12일 카드를 발급받았다면 9월 말까지 5만원을 사용하면 5000원 캐시백 혜택을 받을 수 있다.

CMA R+ 체크카드와 CMA R+ 신용카드는 두 카드를 함께 사용하면 최고 7.2%의 금리혜택을 받을 수 있는 상품이다. 저금리가 지속되는 가운데 변동성 위험 없이 7.2%의 금리를 제공하면서 CMA R+ 카드의 가입자는 꾸준한 늘어나고 있다. 올해 8월 현재 누적 발급장수는 3만장을 돌파했다. 하루 평균 250장 이상의 카드를 발급하고 있다.

송용태 신한금융투자 마케팅본부장은 "CMA R+ 카드상품은 정기예금 금리 1%대 시대에 최고 7.2%의 고금리를 제공하며 소득공제혜택까지 챙길 수 있는 일석이조 상품"이라며 "앞으로도 신한금융의 네트워크를 활용해 증권과 타 금융업권 간 시너지를 극대화한 복합상품을 지속적으로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