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롯데그룹, 日롯데홀딩스 주총 결과 "환영한다"

머니투데이
  • 오승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08.17 15:2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롯데그룹은 17일 일본 도쿄에서 열린 일본 롯데홀딩스 주주총회 결과에 대해 "환영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롯데그룹은 이날 공식 성명서에서 "이번 일본 롯데홀딩스 주총을 통해 주주와 임직원 모두 신동빈 회장과 기존 경영진을 중심으로 경영 안정을 조속히 이루고, 지배구조 개선 및 경영투명성 강화에 주력하고자 하는 의지를 확인할 수 있었다"며 "법과 원칙에 의한 준법경영을 결의한 것은 기업과 가족을 확실히 분리하겠다는 의지의 확인"이라고 발표했다.

이어 "경영에 가족이나 외부의 힘이 부당하게 개입돼서는 안된다는 결의"라며 "롯데홀딩스는 물론 한국롯데그룹도 주총을 계기로 그 동안의 혼란을 수습하고 기업 본연의 자세로 돌아가 국가경제에 기여하겠다"고 덧붙였다.

다음은 롯데그룹이 내놓은 발표 전문.

<롯데그룹 입장>

롯데홀딩스 주주총회 결과를 환영합니다.

금번 일본 롯데홀딩스 임시 주주총회는 도쿄에 있는 데이코쿠호텔에서 17일, 오전 9시 30분부터 시작해 약 20분간 진행되었습니다.

기존에 상정된 두 안건이 의결 요건인 참석 주주 과반수 이상을 넘긴 찬성으로 순조롭게 가결되었습니다. 구체적인 참석 인원 및 찬성 비율 등은 주주보호를 위한 비공개 사안으로 밝힐 수 없다는 것이 롯데홀딩스의 입장입니다. 차분한 분위기에서 진행된 이번 주총을 통해 주주와 임직원 모두 신동빈 회장과 기존 경영진을 중심으로 경영 안정을 조속히 이루고, 지배구조 개선 및 경영투명성 강화에 주력하고자 하는 의지를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특히, 법과 원칙에 의한 준법경영을 결의한 것은 기업과 가족을 확실히 분리하겠다는 의지의 확인입니다. 즉, 경영에 가족이나 외부의 힘이 부당하게 개입되어서는 안된다는 결의입니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및 일본롯데홀딩스 대표이사 부회장은 이번 주주총회에 대해 “롯데가 보다 투명하고 신뢰받는 기업으로 거듭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하게 되었다”며 “임직원을 포함한 주주 여러분이 보여주신 신임과 지지에 대해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한일 롯데의 통합경영을 통해 더 큰 발전을 이루고 세계에서 사랑받고 사회에 기여하는 롯데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습니다.

롯데홀딩스는 물론 한국롯데그룹 역시 오늘 주총을 계기로 그 동안의 혼란을 수습하고, 기업 본연의 자세로 돌아가 국가경제에 기여하겠습니다.

<주주총회 안건 관련>
1. 제 1호 의안 ‘사외이사 선임 건’
- 사외이사 제도 실행을 통해 기업을 외부에 공개하고, 소통방식과 기회를 늘리겠다는 것입니다.

- 투명경영을 위한 신동빈 회장의 개혁의지가 실현된 것이며, 이에 대한 주주 동의가 확인된 것입니다.

2. 제 2호 의안 ‘법과 원칙에 의거하는 경영에 의한 방침의 확인’
- 지난 7월 15일, 롯데홀딩스의 대표이사에 선임된 신동빈 회장과 이사회 구성원에 대한 주주들의 재신임 성격입니다. 이사회의 새로운 경영방침에 대한 주주지지를 확인한 것입니다.

- 가족이나 외부의 힘(개인적인 지시나 의견)에 경영 전반이 흔들리는 상황을 사전에 방지하기 위한 획기적인 주주결의입니다.

- 법과 원칙에 의거한 내부 규정 강화 등 컴플라이언스 경영의 강화를 통해 기업과 가족의 분리원칙을 분명히 하고, 법이 정한 규범과 절차에 따른 원칙적이고 예측 가능한 경영이 전 그룹으로 확산되는 계기가 될 것으로 생각합니다.

- 또한, 이해관계자와의 협력을 통해 사회공헌 활동을 확대하고, 사회적 책임을 다하겠다는 의지를 주주 결의를 통해 확인한 것입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