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여야 국감시기 신경전…與 "추석 전후 분리도 고려"

머니투데이
  • 김성휘,김태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08.18 10:1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300]9월vs10월 팽팽, 절충될까 주목

 새누리당 조원진, 새정치연합 이춘석 원내수석부대표가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첫 여야 원내대표 회동에서 원유철, 이종걸 여야 원내대표가 지켜보는 가운데 손을 뻗어 악수하고 있다. 2015.7.21/뉴스1
새누리당 조원진, 새정치연합 이춘석 원내수석부대표가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첫 여야 원내대표 회동에서 원유철, 이종걸 여야 원내대표가 지켜보는 가운데 손을 뻗어 악수하고 있다. 2015.7.21/뉴스1
올해 국정감사 시기를 두고 여야 줄다리기가 계속되고 있다. 새누리당은 9월, 새정치민주연합은 10월 실시를 요구하는 가운데 새누리당이 일종의 절충안으로 추석 전후 분리 실시도 제안했다.

조원진 새누리당 원내수석부대표는 18일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의혹검증, 내실있는 국감위해 9월 국감을 하는 게 맞다"면서도 "9월 국감이 어려우면 추석을 전후로 분리국감으로 진행하는 방안을 고려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조 원내수석은 "2011년에 9월 국감을 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4년 임기 마지막이자 다음 총선을 앞둔 국감을 9월에 실시한 전례가 있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추석을 끼고 9월 말과 10월 초에 걸쳐 국감을 실시할 가능성이 대두했다.
그러나 같은 시각 열린 새정치연합 원내대책회의에서 이춘석 원내수석은 9월 불가론을 고수했다.

이 원내수석은 "새누리당은 국정감사 모든 일정에 대해 야당에 일임한다고 약속했는데 이제와서 9월 국감을 종용하고 있다"며 "(9월4일을) 불과 보름을 앞두고 무리하게 국정감사 하자는 것은 부실국감 하자는 것, 국감 서둘러 해치우고 총선에 매달리겠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야당은 상임위 차원의 청문회 실시를 보장하는 국회법 개정을 통해 국가정보원 해킹프로그램 구입 의혹, 세월호 특별조사위 후속조치를 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이 원내수석은 이와 관련 "지난 7월 여야가 합의한, 본회의까지 올라가 있는 국회법 개정안에 대해 새누리당이 (상임위 청문회를 반대하는) 수정안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며 "국회 존재가치 부정하는 일 없도록 여야 합의를 지켜달라"고 요구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2013년생, 주식 판 돈 29.5억으로 성남에 집 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