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재계 주최 첫번째 광복절축제, 성황리에 막 내려

머니투데이
  • 이미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08.19 06: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전국 5대광역시에 200만명 인파 몰려…불꽃쇼 보며 광복절 의미 되새겨

 광복절인 15일 오후 광주 서구 풍암저수지에서 광복70주년을 기념하는 화려한 폭죽이 터지고 있다. 2015.8.15/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복절인 15일 오후 광주 서구 풍암저수지에서 광복70주년을 기념하는 화려한 폭죽이 터지고 있다. 2015.8.15/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재계가 주최한 첫 광복절 축제인 '광복 70년 신바람 페스티벌'이 약 200만 명의 시민들이 참여한 가운데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삼성·현대차·SK·LG·롯데·CJ 등 주요 기업이 광복절을 맞아 지난 14일~15일 이틀간 마련한 이번 행사에는 서울·대구·광주 등 전국 5대 광역시에서 한류콘서트와 대규모 불꽃축제로 꾸며졌다. 이번 축제는 광복 70년을 기념하고, 경기침체·메르스·청년실업 등으로 위축된 사회 분위기를 전환하기 위해 마련됐다.

18일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에 따르면 '광복 70년 신바람 페스티벌'에 대한 국민들의 반응이 매우 뜨거웠다.

대구 수성못에서는 공연시간 5시간 전부터 입장권을 받으려는 시민들이 300m 가량 줄을 서는 풍경이 펼쳐지기도 했고 광주 월드컵 보조경기장에서는 행사에 참여한 25만명의 광주 시민들이 한마음으로 태극기를 흔들며 애국가를 부르기도 했다.

한 광주 시민은 "대규모 불꽃쇼를 광주에서 보는 것도 처음이라 즐거웠고, 다 같이 애국가를 부른 것은 매우 감동적이었다"고 전했다.

서울 여의도 한강시민공원 진행된 행사에 참여한 가수 싸이는 "보이지도 않는 먼 곳 함성에 놀랐다. 이런 경험은 처음"이라고 할 정도로 많은 인파가 모였다.

축제에서 가장 큰 호응을 얻은 것은 불꽃쇼였다. 이번 축제에는 서울을 포함한 5대 광역시에서 음악·영상·레이저가 어우러진 멀티미디어 불꽃쇼가 마련됐다. 특히 여러 대의 모형비행기로 연출한 '불새'들이 웅장한 음악과 함께 하늘을 가르며 불꽃을 내뿜는 장면은 시민들의 탄성을 자아냈다. 또한 한국콘텐츠진흥원이 개발한 무궁화 모양 등 전통문양의 불꽃들이 다채롭게 연출되어 광복 70년 행사의 의미를 한층 더 깊게 만들었다.

기업들은 광복절 이후에도 광복 70년을 축하하는 열기를 지속적으로 이어가기 위해 대형 빌딩 현수막과 전광판 광고를 8월 말까지 유지한다. 또한
전경련은 광복의 여운을 지속하고 일반 국민의 애국심을 고취하기 위해 '광복 70년 기념사진 공모전'을 다음달 4일까지 3주간 개최하고, 다음달 말 수상작을 전시할 계획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