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통상임금 명확화·근로시간 단축' 공감대 형성에도 '나 몰라라'

머니투데이
  • 박광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08.19 03:32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경제사회발전 노사정위원회'(노사정위)가 공전하면서 이미 노사정간 공감대가 형성된 입법과제들은 국회에서 먼저 논의해야 한다는 지적이 이어진다.

18일 정치권과 노사정위에 따르면 노동계는 복귀조건으로 일반해고(저성과자 해고) 가이드라인 및 취업규칙 불이익 변경(임금피크제 도입)을 노사정위 의제에서 제외할 것을 요구한다. 이에 맞서 정부는 노사정위 논의테이블에 모든 의제를 올려놓고 논의하자며 맞선다. 노동개혁의 성패를 가를 일반해고 및 임금피크제는 국회 차원의 입법이 아닌 노사정간 대타협이 필요한 사안이다. 반면 통상임금과 근로시간 단축, 비정규직 사용기간 연장 등은 대표적인 입법과제다. 통상임금 및 근로시간 단축은 '근로기준법', 비정규직 사용기간 연장은 '기간제 및 단시간근로자 보호 등에 관한 법' 개정사항이기 때문이다.
'통상임금 명확화·근로시간 단축' 공감대 형성에도 '나 몰라라'


◇노사정도 공감한 통상임금·근로시간 단축

통상임금과 근로시간 단축의 경우 지난 4월 노사정위 최종 합의 결렬 직전까지 노사정간 공감대가 형성된 과제들이었다. 당시 노사정은 통상임금과 관련, 현장에서의 갈등·혼란을 해소하기 위해 대법원 전원합의체 판결을 토대로 통상임금의 정의와 제외금품의 기준을 입법화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앞서 대법원 전원합의체는 2013년 12월18일 정기성·일률성·고정성을 기준으로 정기상여금을 통상임금으로 간주한다는 취지의 판결을 내린 바 있다.

근로시간 단축과 관련해선 장시간 근로관행 개선 등을 위해 2020년까지 1인당 근로시간이 연 1800시간대로 단축될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휴일근로를 연장근로에 포함해 주당 52시간(기준근로시간 40시간+연장근로시간 12시간)으로 근로시간을 단계적으로 단축하되 특별연장근로를 허용하는데 공감대를 이뤘다. 그러나 노사정간 공감대에도 통상임금과 근로시간 단축은 국회 문턱을 넘지 못했다. 한국노총 관계자는 "당시 논의는 '패키지딜'(여러 이슈를 동시에 서로 주고받으면서 일괄타결하는 방식)을 전제로 한 논의였기 때문에 일부 의견접근은 의미가 없었다"고 설명했다.

◇손 놓은 국회…노사정위 별개로 입법 논의 병행해야

정부는 지난 4월 노사정간 공감대가 형성된 통상임금과 근로시간 단축은 노사정위 합의결렬과 별개로 입법을 추진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당시 이기권 고용노동부 장관은 "통상임금 개념의 명확화와 근로시간 단축관련 부분은 큰 개념에서 노사정간 공감을 이뤘기 때문에 이를 토대로 가급적 국회가 빠른 시일 내에 입법해주기를 간곡히 희망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후 정부는 이들 과제의 입법에 적극적이지 않았다. 정치권이 노사정위에서 결렬된 과제를 국회에서 독자적으로 추진하는 데 난색을 보였기 때문이다.

국회 관계자는 "비정규직 사용기간 연장에 대해선 야당이 입법화에 난색을 보이지만 나머지 통상임금과 근로시간 단축은 국회에서 여야가 얼마든지 풀 수 있다"며 "여야가 노동개혁 장외전(戰)을 벌일 것이 아니라 국회에서의 역할을 다하는 게 먼저"라고 말했다. 이어 "여야가 내년 총선에서 표심만을 고려한다면 노동개혁은 사실상 물 건너간다"고 지적했다. 박광범 기자 socool@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