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베스트리포트]제이콘텐트리, 영화와 방송의 더블 악셀

머니투데이
  • 안재용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08.19 09:1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베스트리포트]제이콘텐트리, 영화와 방송의 더블 악셀
19일 머니투데이 증권부가 선정한 베스트리포트는 문지현 KDB대우증권 연구원이 작성한 '제이콘텐트리, 사업 개편 이후 영화와 방송의 더블 악셀'입니다.

문 연구원은 제이콘텐트리가 메가박스를 인수한 이후 경영 자율성이 증진되고 성장 정체로 적자를 기록 중인 잡지 등의 부문에서 경영효율화를 진행하고 있어 수익성 개선 기대감이 크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여파로 악화됐던 2분기 영화 관객수가 3분기에 회복되고 JTBC에 공급했던 방송콘텐츠의 유통량이 늘고 있고 해외 수익도 3분기부터 반영돼 긍정적이라고 평가했습니다.

문 연구원은 이같은 분석에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하고 목표주가를 7000원으로 상향했습니다. 내년에는 사업구조가 안정화되고 영화와 방송부문의 성장세가 나타날 것이라는 설명도 덧붙였습니다.

다음은 보고서를 요약한 내용입니다. (☞보고서 원문보기)

제이콘텐트리의 2분기 매출액은 지난해에 비해 감소했으나 구조조정과 비용통제를 통해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각각 30%와 86% 개선됐다.

메가박스는 2분기 메르스의 악영향과 일부 사이트의 공사 휴업 등으로 관객 수가 감소했다. 3분기 시장은 회복 중이다. 7월에는 관객수가 18% 성장했고 8월은 한국영화가 흥행 중이다.

방송부문은 JTBC의 편성 개편 영향으로 드라마 제작 매출이 감소했지만 유통 매출은 증가세가 전망된다. 국내는 JTBC 방송 콘텐츠의 유통량이 늘고 있고 해외는 중국 아이치이와 제작 중인 예능 프로그램 관련 수익이 3분기부터 인식될 예정이다.

제이콘텐트리의 향후 포인트는 메가박스 인수 이후의 사업계획과 사업 구조조정을 통한 수익성 개선이다. 지난 6일 메가박스 기존 1대 주주의 지분 약 96%를 인수해 제이콘텐트리의 메가박스 지분율이 46%에서 98%로 상승했다. 지배주주 순이익이 증가하고 경영 자율성이 커졌다.
문지현 대우증권 연구원/사진제공=대우증권
문지현 대우증권 연구원/사진제공=대우증권


현재 성장 정체로 적자를 기록중인 잡지와 기타 부문은 경영 효율화를 진행 중이다. 일부 잡지를 폐간해 인력 규모를 축소하고 있고 기타 부문은 연내 계열사 등으로 모두 이관하는 방식으로 사업을 정리할 계획이다. 방송 부문의 케이블 채널 Qtv의 경우 25일 관계사 JTBC플러스에 흡수합병 시켜 연결 실적에서 제외할 예정이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