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LG화학, 여수공장 아크릴산·SAP 증설 완료

머니투데이
  • 강기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08.19 11: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증설로 아크릴산 생산규모는 연 51만톤으로 늘어 세계 5위, SAP는 36만톤으로 세계 4위 등극

LG화학 여수공장 전경. /사진제공=LG화학
LG화학 여수공장 전경. /사진제공=LG화학
LG화학이 여수공장에 연간 아크릴산 16만톤과 SAP(고흡수성수지) 8만톤 규모의 대규모 생산라인 증설을 마치고 본격 가동에 들어갔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증설로 LG화학의 아크릴산 한해 생산규모는 51만톤, SAP는 36만톤으로 확대됐다. 이는 각각 세계 5위와 세계 4위에 해당한다. SAP 36만톤은 유아용 기저귀 360억개를 생산할 수 있는 분량이다.

LG화학은 이번 증설로 연간 3000억원의 매출 증가가 예상되고, '납사-프로필렌-아크릴산-SAP'으로 이어지는 '프로필렌 체인'의 수직계열화도 강화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또, 아크릴 및 SAP사업을 시장 선도 사업으로 집중 육성해 현재 약 1조1000억원 수준인 사업 규모를 2020년 1조7000억원 이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현재 국내에서 아크릴산을 생산하는 업체는 LG화학이 유일하다. 2004년 국내 최초로 아크릴산 촉매 및 제조공정 기술까지 전 공정을 독자기술로 개발했다.

아크릴산 시장은 세계적으로 독일의 바스프(BASF), 미국의 다우(Dow), 일본의 NSCL(일본촉매), 미쯔비시 등 일부기업이 고유 공정기술을 보유해 시장 진입 장벽이 높다.

LG화학은 2008년 SAP사업에 진출해 세계 4위로 도약했다. 특히 생산라인 한개당 연간 8만톤의 SAP를 생산할 수 있어 글로벌 경쟁사들보다 생산성에서 경쟁력을 가지고 있다.

아크릴산의 세계 시장규모는 지난해 기준 약 490만톤에서 2020년까지 670만톤으로 연평균 5%의 성장이 예상되며, SAP는 230만톤에서 340만톤으로 연평균 6.5%의 성장이 전망된다.

손옥동 LG화학 기초소재사업본부 본부장은 "전 세계 고객사별로 차별화된 맞춤형 제품 개발 및 고객 수요 성장에 발맞춘 지속적 투자를 통해 아크릴산과 SAP분야에서 세계 시장을 선도하는 기업으로 자리매김 할 것"이라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