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檢, '이적단체 구' 코리아연대 공동대표 등 구속 기소

머니투데이
  • 한정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08.19 10:13
  • 글자크기조절
  • 댓글···
檢, '이적단체 구' 코리아연대 공동대표 등 구속 기소
진보 성향의 시민단체 '자주통일과 민주주의를 위한 코리아연대'(코리아연대)의 공동대표 이모씨(43)와 사무국장 김모씨(41·여)가 이적활동을 한 혐의 등으로 형사재판을 받게 됐다.

서울중앙지검 공안1부(부장검사 백재명)는 국가보안법상 이적단체 구성 등 혐의로 이씨와 김씨를 구속 기소했다고 19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이씨 등은 2011년 11월 '21세기코리아연구소', '서울민주아카이브' 등 6개 단체의 연대 형식으로 새로운 실천조직인 코리아연대를 결성하고 주한미군철수를 통한 자주적 민주정부 수립, 나아가 연방제 통일실현이라는 목표를 띤 이적활동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코리아연대는 출범선언문에서 "남한을 미국의 군사·정치·경제적 예속 하에 있는 식민지로 규정하고 남북통일을 위해서는 우리민족의 힘으로 외국군 철수와 반통일악법 철폐가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라고 주장한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이들은 2011년 12월 김정일 국방위원장 사망 당시 공동대표 황모씨를 밀입북시켜 조문하게 하고 자신들의 홈페이지에 사회주의체제 찬양, 김일성 등 3부자 업적 찬양 및 핵 보유 옹호 등의 기사나 성명을 게재한 것으로 밝혀졌다.

이들은 또 코리아연대의 기관지인 'THE FRONT'를 발행하고 각종 이적표현물을 제작해 조직원 등에게 유포한 혐의도 받고 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