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故이맹희 CJ회장 영결식, 이재용 등 삼성가 3남매도 참석

머니투데이
  • 민동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8,322
  • 2015.08.20 08:2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고 이맹희 CJ그룹 명예회장 발인이 2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연건동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엄수되고 있다./사진=김창현 기자
고 이맹희 CJ그룹 명예회장 발인이 2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연건동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엄수되고 있다./사진=김창현 기자
20일 엄수된 고 이맹희 CJ그룹 명예회장 영결식에 이재용 삼성전자 (81,600원 상승400 0.5%) 회장 등 신세계 등 범 삼성가의 친인척들이 참석해 고인의 마지막길을 애도했다.

이날 오전 7시 서울 종로구 연건동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발인을 마친 고인의 유해는 오전8시에 영결식 장소인 중구 필동 CJ인재원에 도착했다.

서울대병원에 입원중인 장남 이재현 CJ그룹 회장을 대신해 동생 이재환 재산커뮤니케이션즈 대표의 아들 이호준씨가 고인의 위패를 들고 앞장을 섰고 이어 이재현 회장의 장녀 이경후씨의 남편인 정종환씨가 영정사진을 들고 뒤 따랐다. 이재환 재산커뮤니케이션즈 대표와 손경식 CJ그룹 회장도 고인의 영정사진 뒤를 따랐다.

이날 비공개로 열린 고인의 영결식에는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을 비롯해 삼성가 친인척들도 대거 참석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제일모직 사장 등 삼성가 삼남매를 비롯해 삼성가 친인척들도 이맹희 CJ 명예회장 영결식에 참석했다.

이 부회장은 20일 오전 8시부터 중구 필동 CJ인재원에서 엄수되는 이 명예회장의 영결식에 참석하기 위해 오전 7시50분께 도착했다. 앞서 이부진 사장과 이서현 사장도 CJ인재원 뒷 편 차량 통로를 통해 영결식장으로 들어갔다.

영결식 추도사는 김창성 전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이, 사회는 김동건 아나운서가 맡았다. 장지는 경기 여주의 CJ일가 사유지로 결정됐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코스피 3300' 더 간다는 전문가들…곱버스 산 개미들 어쩌나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