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메르스 남은 양성 환자 80일째 치료 중..회복 더뎌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08.25 09:0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삼성서울병원서 감염 뒤 6월 7일 확진 이후 계속 치료 총 확진자 186명, 사망 36명, 퇴원 140명으로 변동없어

(서울=뉴스1) 이영성 기자,음상준 기자 =
집중치료기관 국립중앙의료원. /뉴스1 © News1
집중치료기관 국립중앙의료원. /뉴스1 © News1


메르스 확진자가 51일째 발생하지 않았다. 남아있는 바이러스 양성 환자는 1명으로 아직 유전자 검사에서 음성으로 전환되지 않아 공식적인 메르스 완전 종식은 9월 중순 이후 가능할 전망이다.

보건당국은 25일 메르스 확진자는 기존과 같은 186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사망자와 퇴원자는 각각 36명, 140명으로 변동이 없다. 이에 따른 치명률도 19.4%를 유지하고 있다.

현재 입원 치료중인 환자 10명 중 9명은 음성으로 전환돼 일반병실에서 치료중이지만 나머지 1명인 80번 환자(35·남)는 음성과 양성 결과가 반복적으로 나타나 완전 음성전환이 늦어지고 있다.

이 환자는 지난 5월 27일붙 29일까지 삼성서울병원에 입원했다가 14번 환자(35·남)로부터 노출됐다. 이후 6월 7일 메르스 확진 판정을 받은 뒤 현재까지 80일째 치료를 받고 있다.

이 환자의 기저질환은 혈액암의 일종인 림프종이어서 바이러스를 퇴치할 수 있는 면역 활동이 더딘 상태다.

현재 치료중인 환자 10명중 3명은 산소포화도 유지를 위해 인공호흡기와 에크모(ECMO, 체외막산소화장치) 등을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우리나라는 현재 사실상 메르스 종식으로 일상생활이 가능하지만, 세계보건기구(WHO)가 제시한 공식적인 종식일은 앞으로 80번 환자의 유전자 검사결과가 음성으로 전환된 뒤 28일 이후가 된다. 따라서 빨라도 9월 중순 이후가 공식 종식일이다. 28일 기간은 메르스 최장 잠복기 14일의 2배가 되는 수치다.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양병국)는 사우디아라비아에서 8월중 메르스 환자 발생이 증가함에 따라 사우디아라비아 등 중동지역 여행시 감염예방에 대한 주의를 당부했다.

사우디아라비아는 지난해 8월의 경우 메르스 환자가 5명이었지만 올 8월 1일부터 19일까지 60명으로 급증했다. 대체로 병원내 전파인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