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하반기 대졸채용 문 좁다...기업 10곳 중 4개만 공채 계획

머니투데이
  • 김은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08.27 08:3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인크루트, 872개 상장사 공채계획 조사 …채용의향 있는 중견기업 26.4% ↓

올 하반기 대졸신입사원 채용에 나설 기업은 10곳 중 4곳 정도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 하반기에도 대졸공채의 문은 매우 좁을 것으로 예상된다.

27일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1700개 상장사 중 872개를 대상으로 실시한 '하반기 대졸신입사원 채용계획' 조사에 따르면 올 하반기 대졸신입사원 채용계획이 있는 기업은 344.5곳(39.5%)으로 나타났다. 채용계획이 없는 기업은 345.5곳(39.6%), 채용계획을 아직 정하지 못한 곳은 182곳으로 20.9%에 달했다.

‘채용계획이 있다’고 밝힌 기업은 지난해(38.8%)에 비해 0.6% 늘었지만 체감하기 어려운 수준이고, 채용인원은 오히려 2.4%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결과적으로는 올해 대졸 신입 일자리가 예년보다 더 늘지는 않을 것으로 풀이된다.
/그래픽=유정수 디자이너
/그래픽=유정수 디자이너


지난 5년간 채용의향이 있는 기업의 비율은 2011년 최고점인 64.6%를 기록한 이후 2015년 현재 39.5%로, 25.1%나 하락했다. 5년전 4명을 뽑던 기업이 현재는 3명으로 줄인 셈이다.

이번 조사에서 채용계획이 있는 중견기업의 비율은 조사 이래 최저치를 기록했다.
올 하반기 채용계획이 있다고 밝힌 기업은 대기업(52.3%), 중소기업(33.8%), 중견기업(33.6%) 순이었다. 지난해 하반기 대기업(53.3%), 중견기업(42.9%), 중소기업(34.0%)보다 모두 하락했다.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채용계획이 지난해 대비 1%내외 줄어든 데 비해, 채용계획이 있는 중견기업의 비율은 무려 9.3%나 곤두박질 친 것이다.

올해 하반기 대졸신입 채용인원은 2만536명으로 지난해 2만1041명에 비해 505명, 비율로는 2.4%만큼 줄었다. 채용계획은 소폭 늘었지만 실질적으로 뽑는 인원은 줄인 것이다. 인원별 증감률을 따져보면 올 하반기 대기업에서는 지난해보다 0.5%만큼 인원을 더 뽑을 예정이고, 중견기업은 26.4%, 중소기업은 4.6%만큼 채용인원이 줄어들 전망이다.
/그래픽=이승현 디자이너
/그래픽=이승현 디자이너

이번 조사는 지난달 20일부터 24일까지 5일간 ‘4년제 대졸 신입사원 채용계획’에 대해 주요 대기업을 포함한 중견기업, 중소기업 등 상장기업의 채용담당자와 일대일 전화조사로 이뤄졌다. 조사에 응한 872개 기업 중 대기업은 107개(12.3%), 중견기업은 238개(27.3%), 중소기업은 527개(60.4%)이 포함된다.



  • 김은혜

    취업, 채용부터 청년문제 전반에 관심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특히 남들이 가지 않은 대안진로를 개척한 이들과 인지도는 낮지만 일하기 좋은 알짜 중견기업을 널리 알리고자 노력합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