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초·중·고·대학생 1년새 22만명이나 줄었다…4년제大 첫 감소

머니투데이
  • 이정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163
  • 2015.08.27 06: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교육부, '2015년 교육기본통계' 발표

지난 17일 오전 서울 용산구 신광초등학교에서 여름방학을 마친 학생들이 함성을 지르고 있다. 2015.8.17/뉴스1
지난 17일 오전 서울 용산구 신광초등학교에서 여름방학을 마친 학생들이 함성을 지르고 있다. 2015.8.17/뉴스1
올해 초·중·고·대학교 등 유치원을 제외한 모든 학교급별 학생 수가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일반대의 재적학생 수가 줄어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교육부와 한국교육개발원은 이 같은 내용의 '2015년 교육기본통계'를 27일 발표했다.

올해 4월1일을 기준으로 조사한 통계 자료에 따르면, 올해 전체 학생 수는 681만9927명으로, 작년보다 16만6189명(2.4%) 감소했다.

초등학생은 271만4610명으로 1만3899명(0.5%↓), 중학생은 158만5951명으로 13만1960명(7.7%↓), 고등학생은 178만8266명으로 5만1106명(2.8%↓) 줄어 중학생의 감소폭이 가장 컸다.
초·중·고·대학생 1년새 22만명이나 줄었다…4년제大 첫 감소

특히 2007년생 황금돼지띠가 초등학교에 입학한 작년부터 초등학생 감소세는 완화되는 경향을 보였다. 초등학교 학생 수 증감률은 2012년 5.8%↓, 2013년 5.7%↓, 2014년 2.0%↓, 2015년 0.5%↓ 순을 보였다.

학급당 학생 수는 초등학교 22.6명, 중학교 28.9명, 고등학교 30.0명으로 지난해와 비교하면 각각 0.2명, 1.6명, 0.9명 감소했다.

교원 1명당 학생 수는 유치원 13.4명, 초등학교 14.9명으로 작년과 같았다. 중학교는 14.3명, 고등학교 13.2명으로 전년보다 각각 0.9명, 0.5명 줄었다.

대학과 전문대 등 433개 고등교육기관 재적 학생 수는 360만8071명으로 전년대비 1.7%인 6만676명이 감소했다. 일반대의 경우 재적학생 수가 첫 감소(0.8%↓)했다. 이런 감소세에 따라 초·중·고·대학교의 학생 수는 1년 사이에 총 22만6865명이나 줄었다.

초·중·고등학교 수는 신도시 건설과 택지개발 지역 등에 따라 작년보다 189개교 증가한 2만729개교로 조사됐다. 초등학교가 5978개교(0.7%↑), 중학교 3204개교(0.6%↑), 고등학교는 2344개교(0.8%↑)였다.

유·초·중·고등학교 교원 수는 48만9515명으로 1152명(0.2%) 증가했다. 정규교원은 유치원에서 2247명(4.9%), 초등학교 (0.04%) 늘었으나 중학교는 1935명(2.0%), 고등학교는 758명(0.7%) 감소했다.

외국인 유학생은 9만1332명으로 작년과 비교하면 6441명(7.6%↑) 늘어 유학생 수가 처음으로 9만명대에 진입했다. 전체 유학생 수는 2012년 이후 지속적으로 감소하다가 4년 만에 증가세로 돌아섰다.

다문화학생 수는 8만2536명으로 지난해와 비교했더니 1만4730명(21.7%) 늘었다. 초등학교는 1만1937명(24.8%), 중학교 1321명(10.6%), 고등학교는 1412명(21.0%) 등의 순으로 증가세를 보였다.

교육부와 개발원은 연말까지 '교육통계 서비스 홈페이지(//kess.kedi.re.kr)'를 통해 발표한 내용을 제공할 예정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