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대포폰 1000여대 국내외 유통한 일당 덜미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08.27 12:0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수사망 피하려 퀵서비스 기사 통해 거래

(서울=뉴스1) 류보람 기자 =
경찰이  신씨 일당으로부터 압수한 대포폰  600여대와 유심칩 370여개 등 압수품. (서울 양천경찰서 제공)
경찰이 신씨 일당으로부터 압수한 대포폰 600여대와 유심칩 370여개 등 압수품. (서울 양천경찰서 제공)

도난당하거나 분실한 휴대전화에 명의를 도용한 유심(USIM)칩을 끼운 일명 '대포폰' 1000여대를 국내외로 유통한 일당이 경찰에 적발됐다.

서울 양천경찰서는 전기통신사업법 위반 혐의로 신모(43)씨 등 3명을 구속하고 같은 혐의로 최모(33)씨 등 2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27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신씨 등은 지난 2월부터 최근까지 대포폰 1000여대를 중국·캄보디아 등 해외와 신분 노출을 꺼리는 국내 성매매업소 관계자 등에게 판매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경기도 부천시의 한 오피스텔에 사무실을 꾸린 뒤 대포폰을 제작하고, 인터넷에 광고를 해 구매자를 모집한 것으로 조사됐다.

광고에는 대포폰을 판매한다는 직접적인 표현을 사용하지 않고 '24시간 상담, 신분 노출하고 싶지 않은 분들', '무약정 선불 개통' 등의 문구를 써 단속을 피했다.

자신들 역시 대포폰을 이용해 구매자와 연락이 닿으면 택배를 통해 물건을 먼저 보낸 뒤 퀵서비스 기사를 통해 대금을 받았다.

신씨 등은 건당 1~2만원씩 웃돈을 주고 퀵서비스 기사를 매수한 뒤 구매자로부터 현금으로 물건값을 받은 기사가 자신들이나 지인들 명의의 통장으로 돈을 입금하도록 하는 수법을 썼다.

대포폰 판매를 통해 이들이 챙긴 금액은 9400만원에 이르는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이들에게 유심칩을 공급한 공급책을 검거하는 데 주력하고 구매자 170여명, 범행에 가담한 퀵서비스 기사 등을 대상으로 수사를 확대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일반 대리점을 통하지 않고 인터넷을 통해 휴대폰을 구입하게 되면 대포폰일 우려가 있다"며 "이동전화 단말기 자급제(IMEI) 조회서비스를 통해 구입하는 등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