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신설부처 세종시 이전 '본격화'…"다 가긴 힘들 것"

머니투데이
  • 남형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08.27 19:3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행정자치부, 황교안 총리 지시따라 신설부처 이전 고시 추진…부처협의 및 공청회 거쳐 이전기관 확정

공무원연금 개혁 대타협기구 활동시한을 하루 앞둔 27일 오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 후문에서 점심식사를 마친 정부부처 공무원들이 걸음을 옮기고 있다. 2015.3.27/뉴스1
공무원연금 개혁 대타협기구 활동시한을 하루 앞둔 27일 오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 후문에서 점심식사를 마친 정부부처 공무원들이 걸음을 옮기고 있다. 2015.3.27/뉴스1
올해 상반기 추진됐다가 지지부진했던 신설 중앙부처들의 세종시 이전 작업이 본격적으로 재추진된다. 황교안 국무총리 지시에 따른 것으로 아직 어느 곳이 가게 될지는 구체적으로 정해지지 않았으나 내년 2월쯤 이전 시기가 거론되고 있다.

27일 행정자치부에 따르면 행자부는 신설 중앙부처인 국민안전처와 인사혁신처, 미래창조과학부의 세종시 이전 고시를 본격적으로 추진키로 했다.

이는 황교안 국무총리가 지난 25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세종시지원위원회에서 "세종시 문제점을 최종 해결하기 위해선 신설부처 이전을 마무리해야 한다"며 행자부에 이전 고시 준비를 지시한 데 따른 것이다.

행자부 관계자는 "총리 지시에 따라 행자부가 방안을 만들고 관계부처 협의를 거치고 공청회도 해야 한다"며 "미래창조과학부와 국민안전처, 인사혁신처가 대상이며 어느 곳이 가게 될 지, 얼마나 갈 지 여부는 구체화 된 바 없다"고 말했다.

다만 이 관계자는 "3개 기관이 다 가기엔 정부세종청사의 공간 부족 문제가 있기 때문에 다 갈 순 없을 것"이라며 "하지만 임차 방안도 있는 만큼 다각도로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실제 유대운 국회 안전행정위원회 의원에 행자부에서 제출 받은 자료에 따르면 미래부와 인사처, 안전처가 전부 옮겨갈 경우 공간이 2만2600㎡가 필요해 세종청사 예비공간(1만2000㎡)가 꽉 차고도 약 1만㎡의 공간이 모자란 것으로 나타났다.

행자부는 구체적인 이전 시기에 대해선 사무실 정비와 자녀 취학 문제 등이 걸려있기 때문에 정확한 시기를 확정 지을 수 없다고 못 박은 상태다. 다만 관가에선 내년 2월 쯤이 이전시기가 되지 않겠냐는 추측이 나오고 있다.



  • 남형도
    남형도 human@mt.co.kr

    쓰레기를 치우는 아주머니께서 쓰레기통에 앉아 쉬시는 걸 보고 기자가 됐습니다. 시선에서 소외된 곳을 크게 떠들어 작은 변화라도 만들겠다면서요. 8년이 지난 지금도 그 마음 간직하려 노력합니다. 좋은 제보 언제든 기다립니다.

    쉬운 구독 기자의 다른기사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