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상임위 동향]'증인 실명제' 등 놓고 정무위 협상 '난항'

머니투데이
  • 정영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08.31 19:3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300]與 주장에 野 "非본질적 내용" 난색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사진=머니투데이DB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사진=머니투데이DB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등 대기업 총수들이 국회 증인석에 서는지 여부가 걸린 국회 정무위원회 증인 채택 협상이 난항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여당 측은 누가 신청한 증인인지 여부를 공개하는 증인 실명제를 도입하자고 주장하는 반면 야당 측은 조건없이 증인협상부터 시작을 하자고 제안하는 등 주도권 다툼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31일 국회 정무위원회 관계자 등에 따르면 당초 이날 진행하기로 했던 정무위 여당 간사 김용태 의원과 야당 간사 김기식 의원의 증인 채택 협상은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양당 간사는 이날 모임에서 각당 정무위 소속 의원들이 제출한 증인 신청 목록을 교환하고 증인 채택 기준 등을 논의할 예정이었다.

정무위에서는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과 신동주 일본롯데 전 부회장,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서경배 아모레퍼시픽 회장 등이 기업인 증인으로 채택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협상이 이뤄지지 않은 것은 양당이 주도권 잡기 성격이 진하다. 여당 측은 증인을 신청한 의원과 신청사유를 공개하는 이른바 '실명제'를 도입하는 것을 협상의 전제조건으로 걸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용태 의원실 관계자는 "증인 채택에 대한 책임감을 높히기 위해 이같은 제안을 했다"며 "기업인 증인을 불러놓고 답변기회도 주지않고 돌려보내는 식의 증인 채택이 이뤄져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반면 야당 측은 전제조건없이 조속한 증인협상 개시를 요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기식 의원실 관계자는 "어느 의원이 어떤 증인을 신청했는지 여부가 증인 신청의 본질은 아니다"라며 "당내 상임위간 중복되는 기업인 증인 신청이 있는 만큼 이에 대한 조정을 진행하며 여당과 협상해 증인 목록을 확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