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구자철, 라오스전 불참…아우크스부르크 이적 때문

머니투데이
  • 이슈팀 이보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08.31 19:3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구자철, 라오스전 불참…아우크스부르크 이적 때문
독일 마인츠에서 아우크스부르크로 이적하는 구자철(26)이 라오스와의 월드컵 예선전에 불참한다.

31일 뉴시스에 따르면 대한축구협회는 구자철에 대해 "라오스전을 위해 소집하지 않기로 했다"며 "독일에서 이적 절차가 진행되는 상황에 봐서 레바논(8일) 원정 경기 합류 가능여부를 추후 공지 하겠다"고 전했다.

라오스전에 구자철을 대신해 뛸 대체선수는 발탁하지 않는다.

구자철은 이날 아우크스부르크로 이적에 합의했다. 대한축구협회 관계자는 "구자철의 아우크스부르크 이적 관련 최종 합의가 30일 완료됐다"면서 "구자철은 메디컬테스트와 이적절차를 밟기 위해 독일로 재출국 했다"고 밝혔다.

구자철은 지난 30일 2018 러시아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을 치르는 대표팀에 합류하기 위해 입국했다. 그러나 이적이 급물살을 타면서 바로 독일로 재출국 했다.

구자철은 볼프스부르크 소속이던 지난 2012년 1월 아우크스부르크로 임대된 바 있다. 독일 프로 축구 분데스리가 15경기에 출전해 5골을 터뜨리며 팀의 극적인 잔류를 이끌었고 이어진 2012~2013시즌에도 임대 신분으로 아우크스부르크에서 활약했다.

구자철 이적으로 아우크스부르크에는 무려 3명의 한국인 선수가 뛰게 됐다. 홍정호(26)와 지동원(24)이 현재 아우크스부르크 유니폼을 입고 있다. 유럽 팀에서 한국인 선수 3명이 같이 뛰는 것은 처음이다.

아우크스부르크는 지난 시즌 분데스리가에서 15승4무15패(승점 49)의 성적을 거둬 5위에 올랐다. 올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에도 출전한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