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불꽃투 55구' 권혁, 또 무너진 수호신.. 리그 최다 '11패'

스타뉴스
  • 대전=김우종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09.03 23:1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한화 권혁이 또 무너졌다. 11패째. 이는 선발과 구원을 통틀어 올 시즌 최다 패배다.

한화 이글스는 3일 오후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파크(7125명 입장)에서 열린 넥센 히어로즈와의 '2015 타이어뱅크 KBO리그' 홈 경기에서 연장 10회 대거 6점을 내준 끝에 6-12로 패했다. 이번 패배로 한화는 58승63패를 기록하며 같은 날 패한 KIA(0.4789)와 승차에서 동률을 이뤘으나, 승률에서 4모 (한화 0.4793) 앞서며 5위를 유지했다.

이날 한화 세 번째 투수 박성호가 7회초 유한준에게 적시타를 허용한 뒤 이택근에게 동점 투런포를 얻어맞았다. 6-6 승부는 다시 원점이 됐다. 이 순간, 한화의 네 번째 불펜 투수로 마운드에 오른 건 '수호신' 권혁이었다.

이날 경기 전까지 최근 10경기 평균자책점이 9.26(11⅔이닝 12자책)으로 부진했던 권혁이었다.

권혁은 마운드에 오르자마자 김하성을 유격수 땅볼 처리하며 한숨 돌렸다. 이어진 8회초도 깔끔했다. 선두타자 서동욱을 좌익수 뜬공, 박동원을 포수 파울플라이 아웃으로 각각 처리한 뒤 장영석을 중견수 뜬공으로 잡아낸 것이다. 삼자 범퇴.

넥센 역시 8회말 무사 1루 위기에 몰리자 김택형 대신 필승조 조상우를 올리며 맞불을 놓았다. 조상우는 공 2개로 아웃카운트 3개를 잡아내며 기치를 올렸다.

이어진 9회초 넥센의 공격. 또 다시 한화 마운드에 오른 건 권혁이었다. 권혁은 선두타자 고종욱에게 스트라이크 낫아웃 폭투를 범하며 1루 진루를 허용했다.

다음 타자는 박헌도. 박헌도는 초구에 희생 번트를 시도했다. 그러나 공이 3루 쪽으로 떴고, 이 공을 3루수 김회성이 잡은 뒤 지체 없이 1루로 뿌리며 더블플레이로 연결했다. 후속 서건창은 2루 땅볼 아웃. 결국 승부는 연장으로 접어들었다.

권혁은 10회에도 마운드에 올랐다. 하지만 뜻대로 피칭을 펼치지 못했고, 무너지고 말았다. 선두타자 유한준을 중견수 뜬공 처리한 뒤 이택근에게 볼넷을 허용했다. 이어 김하성에게 우익수 키를 넘어가는 적시 2루타를 허용하며 6-7 역전을 허용했다.

다음 타자는 대타 박병호. 한화 벤치의 선택은 고의 4구였다. 계속된 1사 1,2루 위기. 여기서 권혁은 박동원을 상대로 8구째 좌익수 왼쪽에 떨어지는 적시타를 얻어맞았다. 2⅔이닝 2피안타 1볼넷 1탈삼진 4실점. 투구수는 무려 55개. 한화의 수호신이 또 한 번 무너지며 시즌 11번째 패배를 떠안았다. 소사(10패)보다 앞선 리그 최다 패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