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돼지고기에 대한 오해… ‘살짝’ 익혀 먹어도 ‘안 죽어요’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09.07 16:2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
돼지고기 / © News1
돼지고기 / © News1


돼지고기를 소고기처럼 미디엄, 레어로 '살짝만' 익혀 먹어도 된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7일 오전 서민 단국대 의과대학 기생충학과 교수는 CBS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흔히 돼지고기는 기생충이 생길 우려가 있어서 바짝 익혀 먹어야 하고 심지어 돼지고기를 구울 때 쓴 젓가락을 식사할 때 쓰면 안 된다고 알고 있지만, 이는 잘못된 인식"이라며 "외국에선 돼지고기를 마치 소고기처럼 미디엄, 레어 상태로 '살짝만' 익혀 먹기도 한다"고 밝혔다.

우리나라에서 '돼지고기는 바짝 익혀 먹어야 한다'는 인식이 퍼진 이유에 대해 서 교수는 "과거 한국의 돼지 사육 방식때문에 그렇다"고 말했다.

서 교수에 따르면, 과거에는 제주도에서 돼지를 키울 때 먹일 것이 없다 보니 인분을 먹였는데 그 과정에서 인분에 있던 '갈고리촌충'이 돼지한테 들어가게 되었고 그 돼지고기를 사람이 먹을 때 제대로 익혀 먹지 않으면 갈고리촌충이 다시 사람에게 들어가서 병을 일으키곤 했다.

서 교수는 "이 갈고리촌충의 일부가 사람 뇌로 가면 간질을 비롯한 여러 가지 뇌 증상을 일으키기 때문에, '돼지고기를 날로 먹으면 안 된다'는 생각이 정설처럼 굳어진 것"이라고 말했다.

서 교수는 이어 "이렇게 뇌로 기생충이 가서 병을 일으키다 보니 1980년대부터는 돼지에게 인분이 아닌 사료를 먹이기 시작했고 그런 이유로 1990년 이후로는 우리나라에서는 돼지에게 갈고리촌충의 유충이 발견된 적이 없다"고 덧붙였다.

서 교수는 "우리나라는 돼지를 워낙 잘 키워서 현재는 갈고리촌충 말고도 다른 기생충이 발견 될 여지조차 없다"면서 "돼지고기를 적당히 익혀 먹어도 걱정할 것이 전혀 없다"고도 말했다.

사회자인 박재홍 앵커가 "그렇다면 현재 우리나라에서 돼지에게 인분을 먹이는 사례가 없다는 것을 먼저 증명해야 하지 않겠느냐"고 묻자, 서 교수는 "전혀 없다"고 답하는 한편 "실제로 갈고리촌충으로 인한 환자가 거의 없고, 아주 드물게 환자가 나오고 있지만 우리나라에서가 아닌 외국에서 걸려 들어오는 사례"라고 말하기도 했다.

사회자는 또 "평소 당연히 '살짝'만 익혀먹는 소고기는 그럼 괜찮은 것이냐"고 질문했다. 이에 서 교수는 "소를 통해서 감염되는 기생충도 있기는 하지만 우리나라에선 거의 멸종된 상태이며, 설령 있다고 해도 소로 인한 기생충은 뇌로 가지 않고 약 하나 먹으면 바로 없어지는 이른바 '착한 기생충'이라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고 말했다.

서 교수는 이어 "다만 소간은 날로 먹으면 '개회충'에 걸릴 수도 있는데 이는 간이나 뇌로 전파되고 심지어는 망막박리(망막이 찢어져 구멍이 나는 것)까지 일으킬 수 있으니, 절대 날로 먹지 말고 반드시 잘 익혀 먹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망해야 정신차리지"…車노조 '몽니'에 일자리 40만개 증발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