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넥센 타선의 무서운 집중력.. 두산 KO 시키다

스타뉴스
  • 목동=김동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09.09 22:0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역전 적시타를 때리며 결승타의 주인공이 된 박병호. /사진=뉴스1
역전 적시타를 때리며 결승타의 주인공이 된 박병호. /사진=뉴스1
넥센 히어로즈가 두산 베어스를 잡고 2연전을 모두 쓸어 담았다. 선발이 조기에 내려갔지만, '화력의 팀'답게 화끈한 방망이로 곰 사냥에 성공했다. 한 순간 선보인 무시무시한 집중력이 돋보인 경기였다.

넥센은 9일 목동구장에서 열린 '2015 타이어뱅크 KBO 리그' 두산과의 경기에서 선발 문성현이 3회도 채우지 못하고 내려가는 등 힘든 경기를 했지만, 폭발한 타선의 힘을 앞세워 10-5로 역전승을 거뒀다.

전날 11-3으로 승리하며 2연전 첫 판을 승리로 장식했던 넥센은 이날도 승리하며 시리즈 스윕에 성공했다. 동시에 3위 자리에도 복귀했다. 35일만이다. 특히 연이틀 터진 타선의 힘이 결정적이었다. 두산으로서는 한 순간 경기를 내준 셈이 됐다.

사실 넥센에게도 이날은 쉬운 경기가 아니었다. 선발 문성현이 3회까지 5실점하고 내려가며 끌려갔다. 두산 선발 허준혁을 효과적으로 공략하지 못하는 모습이었다. 하지만 3회부터 5회까지 1점씩 뽑아내며 3-5까지 추격하며 근접전 양상으로 몰고 갔고, 6회말 타선이 폭발했다.

넥센은 6회말 1사 후 안타-볼넷-볼넷으로 단숨에 만루 찬스를 잡았다. 여기서 김하성이 유격수 땅볼을 쳤지만, 상대 유격수 김재호의 실책이 나오며 4-5가 됐다. 주자는 여전히 만루.

이어 박병호의 중전 2타점 적시타로 6-5로 전세를 뒤집었고, 유한준이 좌전 2타점 적시타를 더하며 8-5로 점수를 벌렸다. 여기에 김민성의 좌월 투런포까지 터지며 단숨에 10-5까지 달아나는데 성공했다.

결국 6회말에만 4안타-2볼넷에 상대 실책 1개를 묶어 대거 7득점에 성공한 것이다. 두산도 3회초 4득점하며 빅 이닝을 만들기는 했지만, 넥센의 빅 이닝은 더 강력했다.

이로써 넥센은 연이틀 두 자릿수 안타를 터뜨리며 승리를 따냈다. 반대로 두산은 이틀 연속으로 넥센의 방망이를 버텨내지 못한 셈이다. 특히 이날 경기가 아쉬웠다. 리드를 잡은 상황에서 니퍼트까지 내는 승부수를 띄웠지만, 실패로 돌아갔다. 그만큼 넥센의 방망이가 강력했다는 의미가 된다. '화력의 팀' 넥센이 보여준 방망이가 두산을 완전히 KO시킨 셈이 됐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모더나가 먼저' 文에 러브콜 이후…국내생산 오리무중, 왜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