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부상 회복' 스터리지, 훈련 복귀..맨유전은 결장할 듯

스타뉴스
  • 전상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09.11 10:5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스터리지. /AFPBBNews=뉴스1
스터리지. /AFPBBNews=뉴스1
다니엘 스터리지(26, 리버풀)가 엉덩이 부상에서 회복해 팀 훈련에 복귀했다.

영국 공영방송인 BBC는 11일(이하 한국시간) "지난 5월 엉덩이 부상으로 수술을 받은 스터리지가 팀 훈련에 돌아왔다"고 보도했다.

스터리지는 지난 4월 블랙번과의 FA컵 경기에서 엉덩이 근육이 손상되는 부상을 당했다. 이후 스터리지는 수술을 받았고 최근 복귀 해 컨디션을 끌어올리고 있다.

하지만 13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의 더비 경기에는 결장할 전망이다. BBC는 "스터리지가 맨유전에는 나오지 않을 것 같다. 아직 실전 경기에 나설 정도로 몸 상태가 완벽하지는 않다"고 전했다.

리버풀로서는 아쉬운 결과다. 리버풀은 올 시즌 4라운드까지 2득점에 그치는 등 저조한 득점력으로 골머리를 앓고 있다. 게다가 5라운드 상대는 리버풀의 최대 라이벌 맨유다. 스터리지의 활약이 필요했다. 스터리지는 지난 13/14시즌 리버풀 소속으로 29경기에 출전해 21골을 넣은 리버풀의 핵심 공격수다.

스터리지는 빠르면 18일 보르도와의 유로파리그 경기를 통해 부상 복귀전을 치를 전망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반도체 웨이퍼 치켜든 바이든…선택 강요 받는 삼성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