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또 악재' LG 정성훈 음주사고..벌금 1000만원

스타뉴스
  • 한동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667
  • 2015.09.15 15:2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LG 정성훈. /사진=LG 트윈스 제공
LG 정성훈. /사진=LG 트윈스 제공
LG 트윈스 간판타자 정성훈이 음주운전을 하다 적발됐다. 투수 정찬헌이 음주운전으로 징계를 받은 지 불과 3개월 만이다.

정성훈의 음주운전은 YTN의 단독 보도에 의해 밝혀졌다. YTN은 15일, 정성훈이 지난 8월 10일 오전 자신의 지하주차장에서 술을 마신 채 차를 몰다 적발됐다고 보도했다. LG는 지난 6월에도 음주운전 때문에 내홍을 앓았는데 시즌이 채 끝나기도 전에 또 사고가 터졌다.

지난 6월 22일 LG는 불펜의 핵심 정찬헌을 1군 엔트리에서 제외했다. 그리고 잠시 뒤 보도자료를 통해 "정찬헌이 음주운전으로 물의를 일으켜 구단 내 자체 중징계를 내렸다"고 공식 발표했다.

정찬헌은 그날 새벽 강남구 신사동 사거리에서 오토바이와 접촉사고를 내 경찰 조사를 받았다고 구단에 스스로 신고했다. LG는 정찬헌에 3개월 출장정지 및 벌금 1000만 원을 부과했다.

또한 LG는 "팬 여러분께 사과드리고, 아울러 자체 중징계와는 별도로 프로야구 선수가 지켜야 할 품의를 지키고 재발을 방지하기 위해 선수단 관리에 더욱 노력할 방침이다"라며 고개를 숙였다.

KBO는 당시 구단 보다 더 강한 징계를 내렸다. KBO는 7월 8일 상벌위원회를 개최했고 KBO 규약 제151조 '품위손상행위' 3항에 의거, 올 시즌 잔여경기 출장정지와 함께 유소년야구 봉사활동 240시간의 제재를 부과했다.

하지만 약 3개월 만에 또 악재가 겹쳤다. 물론 아직 YTN의 보도 외에 공식적으로 확인된 바는 없다. 송파경찰서는 관련 사항을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답했고 LG 역시 자세한 정황을 파악 중이다.

한편 KBO는 "이런 경우에 선수가 구단 측에 알리지 않는다면 구단이나 KBO가 먼저 알기는 힘들다. KBO도 현재 확인 중에 있다"고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