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박진수 LG화학 부회장, 해외 우수 인재 찾아 중국행

머니투데이
  • 홍정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09.20 11: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첫 중국 현지 채용 행사 주관...CEO의 가장 큰 사명은 '인재 확보' 신념

박진수 LG화학 부회장
박진수 LG화학 부회장
"중국 소재 시장을 선점할 인재를 데려 오겠습니다"

LG화학은 20일 박진수 부회장이 'R&D(연구·개발)가 강한 세계적 소재기업'의 꿈을 실현하기 위해 중국 현지 인재 확보에 나섰다고 밝혔다.

박 부회장은 지난 19일 중국 베이징 샹그릴라 호텔에서 대표이사 취임 후 처음으로 중국에서 열린 채용행사를 주관했다. 이는 세계 최대 시장인 중국을 선점하겠다는 의지를 나타낸 것으로 관측된다.

이날 행사에는 베이징대 및 칭화대 등 중국 내 주요 10여개 대학 학부생 30여명이 초청됐으며, 박 부회장은 직접 이들에게 회사를 알리고 비전을 공유했다.

박 부회장은 "LG화학의 전체 매출 중 약 40%가 중국에서 발생하고 있고, 향후 미래 성장 사업 분야에서도 중국이 가장 큰 시장이 될 것이다"라며 "우수한 인재들이 자신의 역량을 마음껏 발휘하며 스스로의 가치를 높일 수 있는 LG화학에서 꿈을 함께 실현해 나가자"고 했다.

박 회장은 천리를 떨어져 있어도 인연이 있으면 반드시 만난다는 '유연 천리 래상회(有緣 千里 來相會)'를 중국어로 말하며, 일일이 학생들을 만나 LG화학의 강점을 소개해 참가자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

박 부회장은 대표이사에 취임한 이후 매년 해외출장과 연계해 현지 우수 인재 채용 행사인 'BC(Business & Campus)투어'를 직접 챙기고 있다. 올해는 지난 6월 일본 도쿄에서, 다음 달은 미국에서 행사를 주관할 예정이다.

박 부회장이 해외 우수 인재 채용에 직접 나서는 것은 기업 경영에서 가장 중요한 자산이 사람이란 신념을 갖고 있어서다. 회사 임직원들을 만날 때 마나 최고경영자(CEO)의 가장 큰 사명은 기업이 지속 성장할 수 있도록 인재를 수혈하는 것이고, 기업을 달리게 하는 힘은 사람에 있다고 당부해왔다.

100년을 넘어 영속하는 기업이 되기 위해서는 대기업이라는 큰 조직의 시스템을 움직여 고객의 마음을 여는 차별화된 가치를 창출해야 하는 데, 이를 가능하게 하는 원동력이 바로 인재라는 것이다.

박 부회장의 인재 확보 의지는 LG화학에서 차별화된 성과로 이어지고 있다. 올해 초 무기소재 분야의 세계적 권위자인 이진규 서울대 교수를 영입한 것을 비롯해, 최근에는 화학업계 최초로 마이스터고 재학생 50여명을 사전 채용하는 등 우수 인재 확보에는 R&D, 생산, 지원 부서를 가리지 않고 있다.

LG화학의 정규직 임직원수도 박 부회장이 CEO를 맡은 이후 약 20% 가량 증가해 올해 상반기 현재 1만3800여명에 달한다.

LG화학 관계자는 "CEO가 직접 채용을 주도할 정도로 강력한 의지를 갖고 있다"며 "미래를 이끌어갈 창의와 열정을 가진 차별화된 인재 확보에 총력을 기울여 나갈 것이다"라고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쿠팡 덕평물류센터 참사, 'ESG 평가' 경고했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