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스타트업 챔피언십 리그 in K-ICT 센터' 성황리 개최

머니투데이
  • 방윤영 기자
  • 허정민 인턴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09.20 12:0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18일 미래창조과학부 산하 K-ICT창업멘토링센터의 우수 창업 아이디어 경연대회 '스타트업 챔피언십 리그 in K-ICT 센터(이하 스타트업 리그)'가 서울 역삼동 팁스(TIPS)창업타운에서 열렸다./사진=K-ICT창업멘토링센터 제공
18일 미래창조과학부 산하 K-ICT창업멘토링센터의 우수 창업 아이디어 경연대회 '스타트업 챔피언십 리그 in K-ICT 센터(이하 스타트업 리그)'가 서울 역삼동 팁스(TIPS)창업타운에서 열렸다./사진=K-ICT창업멘토링센터 제공
미래창조과학부 산하 K-ICT창업멘토링센터의 우수 창업 아이디어 경연대회 '스타트업 챔피언십 리그 in K-ICT 센터(이하 스타트업 리그)'가 18일 서울 역삼동 팁스(TIPS)창업타운에서 열렸다.

스타트업 리그는 흔히 하는 피칭경연대회와는 사뭇 다르다. 대중 스포츠 권투의 요소를 가미한 이 대회는 (예비)창업자, 대학생 등 참가자들이 8명씩 한 팀을 이뤄 아이디어 하나를 채택해 멘토들과 함께 5개 라운드(비즈니스모델·팀·시장소개·투자 받아야 하는 이유)별로 팀별 대결을 벌였다. 이날 스타트업 리그는 참가자와 멘토 6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2시간 동안 진행됐다.

네덜란드 '겟인더링(Get in the ring)'을 벤치 마킹한 이 대회는 사각의 링 안에서 각 라운드 당 1분씩 피칭을 하며 1대1 경쟁한다. 한정된 시간 내에 즉석에서 아이디어를 결정하고 비즈니스모델 수립, 마케팅 등을 모두 정해야 해 순발력이 요구된다. 라운드별 피칭 시간도 1분으로 짧기 때문에 노련한 발표 실력도 필요하다.

5개 라운드는 모두 창업에 필요한 요소를 포함하고 있어 2시간 안에 전체적인 창업 과정을 간접적으로 경험을 할 수 있다는 것이 대회의 장점이다.

스타트업 리그는 세미토너먼트 형식으로 진행됐으며 총 8팀 중 5팀을 선발해 최종 1분 스피치를 하고 최고의 한 팀을 선발하여 시상했다. 이날 최종 우승한 팀은 동대문 의류 재고를 구매해 온라인을 통해 소비자에게 저렴하게 판매하는 '옷딜'의 아이디어가 최종 우승을 차지했다.

최윤내 옷딜 대표는 "이 대회를 통해 성공에 대한 자신감을 많이 얻었다"며 "함께 팀을 이룬 동료 창업자와 아이디어도 공유하고 팀 활동을 통해 친목도 쌓을 수 있어 유익한 시간이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우승팀 옷딜 담당인 이진호 멘토링센터 멘토는 "옷딜은 한 번 실패했던 창업 아이템을 시장 포지셔닝을 수정하는 등 발전시켜 다시 이 대회에서 도전하게 됐는데 우승하게 돼 뜻 깊다"고 말했다.

최병희 멘토링센터장은 "보통 창업이 어렵고 힘들다 생각해 꺼리는 사람이 많다"며 "그러나 창업 경연에 재미 요소를 가미한 이 대회를 통해 창업도 쉽고 흥미롭게 할 수 있다는 것을 알리기 위해 기획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참가자들이 창업에 대한 방법론을 알고 가는 것이 대회의 주 목적"이라며 "짧은 시간 내에 집중적으로 토론하고 고객들에게 평가 받는 등, 집중력과 협업이 중요하다는 것을 오늘 대회를 통해 느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쿠팡 덕평물류센터 참사, 'ESG 평가' 경고했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