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현대차 노조, 추석연휴 전날에도 6시간 부분파업

머니투데이
  • 박상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09.25 09:1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현대차 노조 이경훈 지부장이 23일 오후 지부 대회의실에서 파업집회 전 긴급회견을 갖고 임금피크제 도입 반대의사를 표명하고 있다./사진=뉴스1
현대차 노조 이경훈 지부장이 23일 오후 지부 대회의실에서 파업집회 전 긴급회견을 갖고 임금피크제 도입 반대의사를 표명하고 있다./사진=뉴스1
현대자동차 노동조합이 추석 연휴를 앞둔 25일, 3일째 부분파업에 돌입했다.

현대차 (179,500원 상승5500 -3.0%) 노조는 이날 오전 근무자들이 오전 8시50분부터 6시간 파업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상시주간 일반직 기타 주간조도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파업에 나선다.

오후 근무자들은 전날 오후 5시30분부터 파업을 했지만 단체협약상 명절 연휴를 앞두고 휴무하기로 돼있어 이날은 출근하지 않는다.

현대차 노조는 지난 23일 4시간 부분파업에 나서며 4년 연속 파업을 시작해 24일에는 6시간 부분파업으로 파업 수위를 높였다.

지난 22일 열린 노사간 임단협(임금 및 단체협약) 29차 교섭에서 합의점을 찾지 못하자 당초 세웠던 파업 계획을 추진했다.

현대차 사측은 파업 첫날 차량 3300여대를 생산하지 못해 손실액이 730억원에 달할 것으로 추산했다. 이틀 파업으로 손실액은 1000억원을 넘어선 것으로 추정된다.

현대차는 이날 파업 이후 추석 연휴를 지낸 뒤 다음달 1일 쟁의대책위원회와 임시대의원대회를 열어 향후 계획을 논의하는 한편 이달 말로 임기가 끝나는 현 노조 집행부의 거취와 차기 위원장 선거 일정 등에 의견을 나눌 계획이다.

노사는 주간 연속 2교대제, 8+8 시간 조기시행 등에 의견을 모아 합의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지만, 임금피크제 등에 대한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

현대차 노조는 올해 임단협 교섭을 통해 임금 15만9900원(기본급 대비 7.84%·호봉승급분 제외) 인상, 당기순이익의 30% 성과급 지급 등을 요구해왔다. 반면 사측은 29차 교섭에서 3차 제시안을 통해 기본급 8만1000원(호봉승급분 포함) 인상, 성과급 400%+300만원 지급 등을 내놓았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