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朴대통령, 유엔서 새마을운동 전파…'글로벌 개발모델' 구상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09.25 16: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靑 “새마을운동, 국제적 차원 개발프로그램 발전 계기될 것” UNDP “朴, 새마을운동 공유 통해 ‘2030 지속가능개발목표’ 강조”

(서울=뉴스1) 윤태형 기자 =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리는 제70차 유엔총회와 유엔개발정상회의에 참석하는 박근혜 대통령이 25일 오후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을 통해 출국하며 환송객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2015.9.25뉴스1 © News1 허경 기자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리는 제70차 유엔총회와 유엔개발정상회의에 참석하는 박근혜 대통령이 25일 오후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을 통해 출국하며 환송객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2015.9.25뉴스1 © News1 허경 기자


제70차 유엔총회 및 개발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미국 뉴욕으로 출발한 박근혜 대통령은 오는 26일(현지시간) 새마을운동 고위급 특별행사를 갖고 우리 새마을 운동을 ‘개도국 발전모델’로 전 세계에 전파할 계획이다.

청와대에 따르면, 이날 오후 뉴욕 유엔본부에서 우리 정부가 UNDP(유엔개발계획)과 OECD(경제협력개발기구)와 공동으로 주최하는 ‘새마을 운동 고위급 특별행사’에는 박 대통령을 비롯 반기문 유엔사무총장, 헬렌 클라크 UNDP 총재, 앙헬 구리아 OECD 사무총장 및 개도국 정상들이 참석할 예정이다.

정부는 이날 유엔 개발정상회의의 부대행사로 ‘새로운 농촌개발 패러다임과 새마을운동을 통한 포용적·지속가능한 신(新) 공동체 모델(A New Rural Development Paradigmand the Inclusive and Sustainable New Community Model inspired by the Saemaul Undong)’이라는 주제로 열리는 행사를 통해 새마을운동을 글로벌 차원의 개발운동으로 발전시킨다는 구상이다.

청와대는 “박 대통령은 이번 특별행사에 참석해 이번 유엔개발정상회의 계기 ‘2030 지속가능개발목표’ 이행에 기여하는 새마을운동 글로벌 비전을 천명함으로써, 새마을운동이 명실공히 국제적 차원의 개발프로그램으로 발전되는 계기가 마련될 것”으로 기대했다.

UNDP 측 또한 “박 대통령이 성공적인 농촌 및 지역 개발 운동의 경험을 통해 ‘2030 지속가능 개발목표’가 (개도국의) 국가 어젠다로 발전할 수 있도록 그 중요성을 강조할 계획”이라며 “특히 1970년대 대한민국에서 시작돼 성공적인 농촌·지역 발전을 이끌었고 이후 여러 개도국들이 채택해 발전시켜 온 ‘새마을 운동’을 소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취임 직후부터 우리의 새마을 운동을 ‘성공적인 농촌개발 전략’으로 규정하고, 코이카(한국국제협력단)를 주축으로 전 세계에 새마을운동 보급을 추진해왔다.

코이카에 따르면, 현재 새마을 사업 도입을 공식 요청한 국가는 전 세계 50개국에 달한다.

특히 캄보디아, 라오스, 미얀마, 베트남, 네팔, 르완다, 우간다 등 7개국은 총 420개 마을 62만 명이 참여해 인프라, 컨설팅, 교육훈련 등 다양한 수단을 활용해 전국적 단위의 새마을 운동 사업을 실시하고 있다.

또한 필리핀, 콩고민주공화국, 남아프리카공화국, 세네갈, 가나, 파라과이, 에콰도르, 콜롬비아 등은 10개 미만의 소규모 마을을 대상으로 프로젝트 사업을 추진하고 있고, 네팔, 르완다, 방글라데시, 콜롬비아, 볼리비아, 우간다, 탄자니아 등은 UNDP, 세계식량계획(WFP) 등 국제기구 및 국제 비정부기구(NGO)와의 협업을 통해서 새마을 사업을 추진 중이다.

한편 스리랑카, 베트남, 캄보디아, 네팔, 르완다, 말라위, 케냐, 과테말라 등은 국내 NGO와의 파트너십을 통해 관련 협업이 진행 중이다.

정부는 동남아시아 중심의 1기 새마을 사업에 이어서 새마을운동 도입의지가 강하거나 시범사업 등을 통해 추진 기반이 마련되었다고 판단되는 Δ에티오피아, 탄자니아, 세네갈, 가나, 남아공 등 아프리카 국가, Δ콜롬비아, 파라과이, 니카라과 등 중남미 국가, Δ키르기스스탄 등 중앙아시아 독립국가연합(CIS) 국가 등을 대상으로 2기 새마을 사업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올해 새마을 운동 사업 예산은 초청연수, 프로젝트, 봉사단파견, 민관협력, 국제기구 지원 등으로 총 451억 원이다. 지난해에 비해 총 125억 원 늘었으며 이는 전년대비 40% 증가한 수준이다. 내년 예산은 기획재정부 심의 결과 458억으로 7억 원 증가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