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지난달 신설법인 7320개…8월 기준 '역대 최대'

머니투데이
  • 전병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09.29 12: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지난달 신설법인 7320개…8월 기준 '역대 최대'
지난달에도 7300개 이상 법인이 새로 탄생하면서 창업 활성화가 이어졌다. 이는 8월 기준 역대 최대 규모다.

중소기업청이 29일 발표한 신설법인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신설법인은 전년 동월대비 11.7%(769개) 증가한 7320개를 기록, 역대 8월 실적으로 최대치를 달성했다.

업종별로는 도소매업이 총 1590개로 전체에서 21.7%를 차지했다. 이어 제조업 1529개(20.9%), 건설업 771개(10.5%), 부동산임대업 756개(10.3%) 등 순이었다. 전년 동기와 비교해 증가한 규모로 보면 도소매업(197개)과 건설업(195개), 부동산임대업(189개) 등 순이었다.

대표자 연령은 40대가 2740개(37.4%)로 가장 많았다. 이어 50대 1876개(25.6%) 및 30대 1648개(22.5%) 순이었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모든 연령대에서 고르게 늘어난 가운데 30대가 233개로 가장 많이 증가했다. 30세 미만 및 30대가 도소매업을 각각 130개·397개 창업했고, 40대와 50대는 제조업에서 각각 588개·436개 창업했다.

올해 들어 8월까지 누적 신설법인은 총 6만2674개에 달했다. 이는 전년 동기와 비교해 11.6%(6509개)나 증가한 수치다. 업종별로는 제조업이 1만3549개(21.6%), 도소매업 1만3344개(21.3%), 건설업 6881개( 11.0%). 부동산임대업 6282개(10.0%) 등 순이었다.

중기청 관계자는 "지난달에도 신설법인이 견조한 증가세를 이어갔다"며 "건설업 경기가 최근 호조를 보이면서 서비스업을 중심으로 한 창업이 전체적인 증가세를 이끌었다"고 분석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美 2차 반도체회의 앞두고…"TSMC, 첨단 3나노 공장 미국에"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