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삼성전자 주도 차세대 지상파 기술, 美 ATSC 3.0 잠정표준 채택

머니투데이
  • 임동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09.29 13: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ATSC 3.0의 물리계층에 대한 표준 제시

삼성전자 주도 차세대 지상파 기술, 美 ATSC 3.0 잠정표준 채택
삼성전자 (79,700원 상승400 -0.5%)가 제안한 기술이 미국 차세대 지상파 방송규격 ATSC 3.0의 잠정 표준(Candidate Standard)으로 채택됐다.

29일 삼성전자 (79,700원 상승400 -0.5%)에 따르면 ATSC(Advanced Television System Committee)는 이달 초부터 전 회원사를 대상으로 전자투표를 실시, 삼성전자가 주도한 기술의 차세대 지상파 방송 규격인 ATSC 3.0의 잠정 표준 채택을 공식 승인했다. 이번에 채택된 잠정 표준은 내년 최종 표준규격으로 제정될 예정이다.

ATSC 3.0은 미국 차세대 지상파 방송 규격으로 전송 효율이 높아 한 개 주파수에 다양한 채널의 방송이 가능할 뿐 아니라 UHD 방송을 지원하는 것이 특징이다.

이번에 잠정 표준으로 채택된 기술은 ATSC 3.0의 물리계층(Physical Layer)에 대한 표준으로 '차세대 오류 정정 기술(LDPC; Low Density Parity Check)', '비균일 성상도 방식 변조 기술(NUC; Non Uniform Constellation)' 등이 포함됐다.

'차세대 오류 정정 기술(LDPC)'는 영상을 전송할 때 손실된 데이터를 효과적으로 복원하는 기술로 복원에 필요한 코드를 줄여 초고화질 영상을 효율적으로 전송할 수 있게 해 준다.

'비균일 성상도 방식 변조 기술(NUC)'은 고화질 영상을 수신 환경에 맞게 최적화해 주파수 변조하는 방식이다. 이는 차세대 초고화질 방송을 위해 영상 전송 효율을 개선하는 데 반드시 필요한 기술이다.

앞서 지난 5월에도 삼성전자가 미국 주요 방송사업자 싱클레어그룹(SBG, Sinclair Broadcast Group)의 자회사 원미디어(ONE Media)와 공동으로 제안한 부트스트랩(Bootstrap) 기술이 ATSC 3.0 방송 규격의 물리계층 첫 잠정표준으로 채택됐다.

김창용 삼성전자 DMC연구소장(부사장)은 "삼성전자는 지난 5월에 이어 이번 ATSC 3.0 물리계층 잠정 표준 채택을 기반으로 앞으로도 미국, 국내 방송사들과 협력해 차세대 초고화질 UHD 방송에 필요한 기반 기술 개발을 주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7월에는 미국 1, 2위 방송사업자인 펄(Pearl)그룹, 싱클레어그룹과 ATSC 3.0 사업화를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한 바 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