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벤츠, 연비 평균 48% 이상 뻥튀기했다"

머니투데이
  • 하세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8,729
  • 2015.09.29 16:1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브뤼셀 로비단체 발표…"신형 A,C,E-클래스 모델, 발표 연비와 실주행 연비 50% 이상 차이"

메르세데스-벤츠. /사진=블룸버그
메르세데스-벤츠. /사진=블룸버그
폭스바겐 디젤차 배출가스 조작 파문이 확산하는 가운데 독일 메르세데스-벤츠가 2년 연속 연비를 가장 크게 과장해 발표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고 블룸버그통신이 2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벨기에 브뤼셀 소재 로비단체인 '교통과 환경'(T&E)은 국제 비영리단체인 국제청정교통위원회(ICCT) 자료를 인용해 메르세데스-벤츠 승용차가 실제 주행시 소모한 연료가 공식 발표 수치보다 평균 48% 많았다고 밝혔다.

메르세데스-벤츠의 신형 A,C,E-클래스 모델의 경우 발표 연비와 실주행 연비 차이는 50%를 넘어섰다. 폭스바겐의 골프와 르노의 메간 승용차는 연비 차이가 40%에 가까운 것으로 드러났다.

T&E는 자동차 업계 전반에 걸쳐 공식 발표 연비와 실주행 연비 차이가 2001년 8%에서 지난해 40%로 크게 확대됐다고 지적했다. 이에 따라 보통 운전자들이 연료비로 연간 약 450유로(약 60만원)을 더 부담했다는 분석이다.

T&E의 그레그 아처 청정차량 담당 매니저는 "공기오염 검사처럼 차량 연비와 이산화탄소 배출 정도를 측정하기 위한 유럽 검사시스템의 신뢰도는 완전히 추락했다"며 "폭스바겐 사태는 빙산의 일각"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메르세데스-벤츠의 지주회사인 다임러 측은 T&E가 연비 실험 조건을 밝히지 않았기 때문에 실험 결과를 제대로 조사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마티아스 브록 다임러 대변인은 "우리는 실험실 테스트와 실주행 연비 측정 결과의 격차를 좁히기 위해 전세계 소형 자동차에 대한 통합 검사 제도 도입을 강력히 지지한다"고 말했다.

마이클 리브스탁 BMW 대변인도 "실험실 테스트와 실주행 연비의 격차는 뉴스가 아니다"라며 "BMW는 현행 규정을 지키고 있다. 또한 이 격차를 좁히려는 유럽연합(EU)의 규정 개혁 노력을 지지한다"고 언급했다.

이날 발표된 T&E 보고서는 ICCT가 차량 60만대를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에 근거한 것이다. ICCT는 2013년에 폭스바겐의 배기가스 속임수 문제를 처음으로 제기한 단체다.



  • 하세린
    하세린 iwrite@mt.co.kr

    한 마디의 말이 들어맞지 않으면 천 마디의 말을 더 해도 소용이 없다. 그러기에 중심이 되는 한마디를 삼가서 해야 한다.

    기자의 다른기사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이런 사람들은 삼성전자 주식 사지마라…5가지 유형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