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6년 만의 10승' 안영명 "내일 최종전, 최선 다하겠다"

스타뉴스
  • 잠실=김우종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10.02 22:18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한화 안영명. /사진=OSEN
한화 안영명. /사진=OSEN
6년 만에 10승 달성에 성공한 안영명이 승리 소감을 밝혔다.

한화 이글스는 2일 오후 잠실구장에서 열린 LG 트윈스와의 '2015 타이어뱅크 KBO리그' 원정 경기에서 6-3으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한화는 68승 75패를 기록하며 7위에 랭크, 같은 날 인천서 NC에 2-9로 패한 5위 SK와의 승차를 1경기로 유지했다.

이로써 한화는 가을야구에 대한 희망을 시즌 최종전까지 끌고 갔다. 만약 3일 kt전에서 한화가 승리하고, 같은 날 SK가 NC에게 패할 경우 한화는 5위를 향한 희망을 이어갈 수 있다. 그 이후에는 KIA와 5위 자리를 놓고 경합하게 되는데, KIA가 1승 3패를 거두면 한화가 5위에 오를 수 있다.

이날 한화 선발 안영명은 5⅓이닝(78구) 5피안타(1피홈런) 2탈삼진 2실점(2자책)을 올리며 10승 달성에 성공했다. 한화는 올 시즌 탈보트(10승10패)와 함께 안영명까지 2명의 10승 투수를 배출하게 됐다. 한화는 지난 2009년 류현진(13승 12패)과 안영명(11승 8패) 이후 6년 만에 6년 만에 10승 투수 2명을 배출하게 됐다.

경기 후 안영명은 "이전부터 선발 로테이션 들어가면 꼭 10승을 달성해야겠다는 생각을 했었다. 지난 번 KIA전도 그렇고, 더 집중해서 던졌으며 타자들을 잘 연구해서 상대한 게 주효한 것 같다. 감독님이 나를 믿고 선발로 쓸 때에는 그의 걸맞는 기대하는 역할이 있을 텐데, 그 역할을 잘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 이 시기가 되면 누구나 지칠 수 있지만 코칭스태프에서 잘 관리를 해줘 잘 던질 수 있었다. 내일은 올 시즌 마지막 경기인데, 상대 팀 경기 결과를 기다려봐야 알겠지만, 우리 팀 모두가 승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승리 소감을 마무리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