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SK의 퀵후크, 정우람에서 어긋난 계산

스타뉴스
  • 인천=한동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10.02 22:01
  • 글자크기조절
  • 댓글···
SK 정우람. /사진=OSEN
SK 정우람. /사진=OSEN
SK 와이번스가 2회부터 불펜을 가동했지만 결국 버텨내지 못했다.

SK는 2일 인천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5 타이어뱅크 KBO리그 NC 다이노스와의 시즌 15번째 맞대결서 2-9로완패했다. 선발투수 문광은이 1⅓이닝만에 교체됐다. 소위 필승조 투수들을 2회부터 쏟아 부었으나 한계가 있었다. 다섯 번째 투수 정우람이 버텨내지 못하면서 승부가 급격하게 기울었다.

문광은의 선발 등판은 지난해 10월 15일 이후 352일 만이었다. 5선발 카드가 마땅치 않았던 SK는 9월 중순부터 4선발 체제로 운영했는데 이번 주 6연전 일정이 잡히면서 어쩔 수 없었다.

김용희 SK 감독은 "지난해 NC전 성적도 고려했고 미리 계획된 등판이었다"고 경기에 앞서 설명했다. "문광은에게 미리 통보를 했다. 잘 던지면 (투구수) 50개 이상도 가겠지만 상황에 따라 빠른 교체도 염두에 두고 있다"며 총력전을 예고했다.

1회부터 테임즈에게 3점 홈런을 맞는 등 불안한 모습을 드러냈던 문광은은 결국 2회를 넘기지 못했다. 2회초 1사 2, 3루서 신재웅과 교체됐다.

SK로써도 계산에 있던 상황이었고 신재웅이 1실점으로 막아 일단은 한숨을 돌렸다. 신재웅은 3회초 아웃카운트 2개를 잡고 다시 전유수에게 마운드를 넘겼다. 전유수는 4회까지 실점 없이 끌고 갔다. 5회에 바통을 이어받은 박정배가 다시 무실점으로 묶어 놨다.

드디어 5회말, 0-4로 끌려가던 SK 방망이가 꿈틀댔다. 2사 1루서 박재상이 NC 선발 이태양을 상대로 추격의 투런포를 터뜨렸다. 2점 차로 따라붙어 SK의 총력전이 효과를 보는 듯 했다.

하지만 6회초, 다섯 번째 카드에서 계산이 완전히 어그러졌다. 5회를 무난히 막은 박정배가 2-4로 따라붙은 6회초에 흔들리기 시작했다. 1사 2루서 김종호에게 3루 앞 내야안타, 김준완에게 볼넷을 내주며 만루 위기를 자초했다. SK는 여기서 정우람을 올렸는데 승계주자를 모두 들여보내고 말았다.

2-4로 뒤진 6회초 1사 만루에 불을 끄러 올라온 정우람은 첫 타자 박민우에게 우전적시타를 맞고 2점을 잃었다. 2-6. 계속된 1사 1, 3루에서는 테임즈에게 1루 강습 내야안타를 맞아 추가 실점했다. 1, 2루서 나성범을 우익수 뜬공으로 처리해 아웃카운트를 올렸으나 1, 3루로 이어졌고 다음 타자 이호준에게는 다시 우익수 앞에 안타를 맞고 말았다. 점수는 눈 깜짝할 사이에 2-8로 벌어졌고 끝내 극복하지 못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